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여보, 미안해
 작성자 : 이상대  2021-01-15 10:46:43   조회: 239   
요즘 마누라 곁에서 김장을 같이 하지 않으면… 농담이겠지만, 쫓겨난다거나 큰일이 난다고들 합니다.
며칠 전부터 아내가 김장 걱정을 하면서 할인점과 시장을 분주히 오가며 탐색전(?)을 벌이는 걸 보았습니다. 어디가 싸고 좋은가? 보통의 주부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일 것입니다.
차를 가지고 사러 가자느니 손수레로 혼자 나를까 하더니 아무 소리가 없었습니다.
급하지는 않은 것 같았습니다. 그러다가 내가 차를 가지고 시골 갔다 와야 한다니까 잘 되었다면서 배추를 좀 사오라는 것이었습니다. 마침 값은 고하간에 하천 부근의 토심 좋은 밭에서 재배한 것이라 맛 좋기로 소문난 배추가 있다니까 좋다고 하였습니다.
친구에게 미리 부탁하고 갔는데, 마침 친구가 재배한 것이 있어 아주 싸게 사 가지고 왔습니다. 막상 가지고 와 싸고 좋지 않으냐고 물었더니 시큰둥하였습니다. 포기가 너무 작다나…가만히 보니 슬슬 김장 준비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전에 없이 신경이 쓰였습니다. 이런 현상도 나이 들어가면서 뒤늦게 느끼는 변화인가 봅니다. 더하여 세상이 변하는 탓인지 김장하는데 남자들이 많이 거드는 것을 여기저기서 보고 들었기 때문입니다. 어제는 오랜만에 지인과 산에 가기로 약속을 하였기에 새벽같이 집을 나섰다가 늦은 밤에 돌아오니 버무리기만 하면 될 정도로 온 종일 김장준비를 한 것 같았습니다. 가만히 살펴보니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없는 것 같았습니다. 미안해서 뭐 도울 일이 없느냐고 물으니 김치 담을 통이나 갖다 놓고 뚜껑을 모두 열어 두고 가서 잠이나 자라는 것입니다. 성격을 잘 아는지라 통을 챙겨 주고는 아무 소리 없이 슬그머니 방으로 가 잠을 잤습니다.
피곤했는지 바로 잠이 들었고, 여느 날보다 좀 늦게 일어나 보니 김장한 흔적이라곤 찾을 수 없었습니다. 밤새 혼자서 김장을 다 하고는 뒷정리까지 깨끗이 한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언제 끝이 났는지 모르지만, 제 잠을 깨울까 염려하여 거실 소파에서 아직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여보, 미안해. 잠이나 실컷 주무셔. 아침은 내가 알아서 챙겨 먹을 터이니…”
혼잣말을 하면서 김장을 도와주지 못한 것을 후회하였습니다. 내년에는 팔을 걷어붙이고 김장을 같이하기로 다짐하면서 글을 마칩니다.
2021-01-15 10:46:43
112.xxx.xxx.4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0
  여보, 미안해   이상대   2021-01-15   239
49
  [모집] 좋은생각사람들이 행복한동행 청춘 스토리텔러를 모집합니다   박헤나   2013-07-05   4032
48
    자유칼럼 필진 여러분께 알려드리지요   임철순   2013-07-06   4042
47
  오월의 香宴   명선행자   2010-06-08   2704
46
  <시> 小雪   명선행자   2010-03-10   2290
45
  漢詩 감상 數題   명선행자   2010-02-28   2375
44
  告天   명선행자   2010-02-12   2094
43
  맑은 공기가 최고의 보약이라고 합니다.   나그네   2010-01-05   1792
42
  '실가리' 예찬   명선행자   2009-12-03   2844
41
  내 뒷모습을 보며   명선행자   2009-10-01   2043
40
  다시 첫 마음으로   명선행자   2009-09-15   2168
39
  유기농업에서 유기자원과 피복작물 중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일까?   정만철   2009-09-02   2033
38
  유기농업에서의 액비이용   정만철   2009-08-26   2400
37
  농경지 유기물 시용과 토양미생물의 변화   정만철   2009-08-19   3450
36
  플라보노이드의 역할   정만철   2009-08-12   3907
35
  작물잔사는 폐기물이 아닌 보물?   정만철   2009-08-04   2309
34
  한나절 나들이 길에   명선행자   2009-07-28   2313
33
  미국의 텃밭가꾸기 (1)   정만철   2009-07-22   2500
32
  지역발전의 미래를 여는 유기농업   정만철   2009-07-15   1913
31
  식물도 아스피린이 필요하다 ?   정만철   2009-07-07   293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