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창식 에트바스
     
*오월의 노래(2)
김창식 2013년 05월 07일 (화) 00:54:39
   
"아름다운 오월에 꽃봉오리 피어나고/내 마음속에도 사랑이 싹트네~"

사랑 찬가인「아름다운 오월(Im Wunderschoenen Monat Mai)」은 하이네의 시에 곡을 붙인 슈만의「시인의 사랑(Dichterliebe)」에 실린 노래입니다. 봄의 청신함과 그에 걸맞은 사랑의 움틈을 노래했어요. 흔히 '리드(Lied)'라 칭하는 독일예술가곡은「아름다운 오월」처럼 유명한 시에 후세의 작곡가들이 곡을 만든 것이 대부분입니다. 상이한 버전이 있을 수밖에 없으며, 여러 가수들이 리메이크해 불렀어요. 소프라노 엘리자베트 슈바르츠코프를 비롯해, 바리톤 피셔 디스카우와 헤르만 프라이, 테너 프리츠 분더리히와 카운터테너 안드레아스 숄 등.

"크리스마스트리가 내 키보다 컸던 어린 시절/ 우리는 사랑을 했었지~"

호주 출신 영국 그룹 비지스(Bee Gees)의「오월 초하루(First of May)」는 좋았던 지난날을 추억하는 애상적인 노래입니다. 비지스는 존 트래볼타가 주연한 영화「토요일 밤의 열기」의 음악을 담당하여 널리 알려졌죠. 이 그룹은「Tragdy」「Stayin' Alive」「How Deep Is Your Love」같은 디스코 풍 음악으로 일세를 풍미했지만, 서정적인 발라드도 좋았어요.「홀리데이(Holiday)」「매사추세츠(Massachusetts)」「날 잊지 말아요(Don't Forget To Remember)」같은. 「오월 초하루」는 천상의 목소리를 지닌 사라 브라이트만이 리메이크해 히트하기도 했습니다. 고(故) 김현식은 호소하고 울부짖는 창법으로 이 노래에 이채(異彩)를 더했으며.

"꽃잎처럼 금남로에 뿌려진 너의 붉은 피/오월이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 솟네~"

앞에 소개한 노래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노래도 있습니다. 처절한 노랫말에서도 알 수 있듯 5‧18광주민주화항쟁을 주제로 한「오월의 노래」입니다. 지금은 찾는 이도, 아는 이도 거의 없지만 1980년대에는 '시대의 노래'처럼 불렸었지요. 이 노래의 원전은 1973년 프랑스의 샹송 가수 미셸 폴나레프가 부른「누가 할머니를 죽였나(Oui A Tue Grand Maman)」입니다. 섬뜩한 제목이지만 재개발 지역에 편입된 사유 재산인 정원을 지키려 투쟁하다 숨진 할머니의 실화를 애절한 선율로 옮긴 것이니 권력에 대한 민중의 저항과도 언뜻 맥이 닿아 있는 것처럼도 느껴지는데.

"한바탕 웃음으로 모른 체 하기엔/이 세상 젊은 한숨이 너무나 깊어/한바탕 눈물로 잊어버리기엔/이 세상 젊은 상처가 너무나 커~"

이선희가 부른「한바탕 웃음으로」가 광주민주화운동을 기리는 노래임을 아는 이는 드뭅니다. 노래방에서 흥에 겨워 목청껏 부르기도 하는 노래지만, 가사를 음미해보니 과연 그러함직도 하네요. 30년도 더 되었으니 이제 그만 오월을 보낼 때가 된 것 같은데, 아까부터 누구에겐가 빚진 것 같은 부끄러움이 앙금처럼 가시지 않는 것은 무슨 까닭인가요?「오월의 노래」는 아직 그치지 않은 것인지.

* 같은 주제, 다른 소재로 이미 발표한 글 '오월의 노래(2011. 5. 19)'가 있어 '오월의 노래(2)'로 제목을 정하였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윤옥 (39.XXX.XXX.180)
어느 계절인들 아릅답지않겠습니까만
오월은 또다른 울림을 우리에게 주지요.


그때 현장에서 온몸으로 울었던 그곳 사람들과
소문으로, 제한된 뉴스로 접했던 서울 시민들 사이에는
아직도 메우지 못한 간극이 남아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쨋거나 가끔 이렇게 만나는 김창식님을 통해서
아름다운 노래, 영화, 문학작품을 접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답변달기
2013-05-13 15:36:16
0 0
김창식 (1.XXX.XXX.144)
당시 서울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김윤옥 선생님 말씀에 깊이 공감합니다.
답변달기
2013-05-15 14:14:47
0 0
인내천 (125.XXX.XXX.139)
예,김선생님 오월의 노래는 목하 진행중입니다
우리에겐 4월 보다도 5월이 훨씬 더 잔인한 달인것 같습니다
4,19민주혁명을 뒤엎어버린 5,16쿠데타, 5,18광주민주항쟁이 모두 신록이 푸르른 오월에 벌어졌으니까요
"꽃잎처럼 금남로에 뿌려진 너의 붉은 피,두부처럼 잘려나간 어여쁜 너의 젖가슴,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피 솟네(1절)
왜 찔렀지 왜 쏘았지 트럭에 싣고 어딜갔지,망월동에 부릅뜬 눈 수천의 핏발 서려있네,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피 솟네(2절)
산자들아 동지들아 모여서 함께 나가자,욕된 역사 고통없이 어떻게 헤쳐 나가랴,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피 솟네(3절)
대머리야 쪽바리야 양키놈 솟은 콧대야, 물러가라 우리 역사 우리가 보듬고 나간다,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피 솟네,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 피 피!"(4절)"
5,18 직후엔 묘소참배도 금기시하여 숨어서 도망다니며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오월의 노래를 부르며 어깨를 걸면 부쩍부쩍 힘이 나서 곧장 방어벽을 돌파하곤 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오월의 노래 가사가 픽션이 아니라 모두 넌 픽션이라는 것입니다! 실제로 교사인 남편의 퇴근을 대문 앞에서 기다리던 임산부를 난도질하고 저수지에서 목욕하는 초등학생을 조준사격하는 만행이 횡행했으니까요.
이제 몇일이 지나면 5,18광주민주항쟁 33주년입니다.
국가지정기념일로 정한 후 줄곧 부르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MB정권 들어서서 뜬금없는 "방아타령"으로 바꾸질 않나 대통령이 불참하지를 않나 불량끼를 떨더니 박근혜정부 역시 부르지 않는다니 장난도 아니고....
국가기념일 지정을 취소하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던가 택일을 해야지 이게 뭐랍니까?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동지는 간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이 노래 가사의 어디가 마음에 들지 않을까요? 동지,함성,산자,깃발 이런 단어가 싫은가요?
도대체 속들이 이리 좁아터져가지고 무슨 국사를 이끌어 갈 수 있을까요?
답변달기
2013-05-08 10:59:18
0 0
김창식 (1.XXX.XXX.108)
오월이 마냥 화창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인내천 선생님. 여러모로 마음이 무겁습니다.
답변달기
2013-05-08 11:48:16
0 0
인내천 (125.XXX.XXX.139)
이제,다시 부르기로 한다죠?
그래서 박근혜정부는 국정을 이끌 능력이 없는 무능하고 비정통적인 정부가 확실합니다!
인권 운운하며 국정원 여직원을 감싸는 사람이 대권을 쥔다?
아프리카에서도 이런 나라는 없습니다!
울 나라 국민들 의식이 이 정도라는 것이 넘 창피합니다!
답변달기
2013-05-09 09:59:53
0 1
김창식 (1.XXX.XXX.132)
저도 그 소식 신문에서 보았습니다, 인내천 선생님.
답변달기
2013-05-09 11:32:53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