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큰개불알풀 Veronica persica (현삼과)
2014년 03월05일 (수) / 박대문
 
 
하얀 바탕에 군청색 감도는 큰개불알풀,
새봄에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들풀 중 하나로서
오랜만에 보는 야생의 풀꽃입니다.
3월이라 하지만 아직은 바람 끝 차갑고
겨울 끝자락 눈발이 분분한 계절임에도
엷디엷은 봄 햇살 맞아 꽃을 피웠습니다.

한겨울 추위에 말라비틀어지고 얼어붙어
초록빛은 바래고 검붉은 이파리만 보여
동해(凍害)에 시들어 사라져가는 듯하더니만,
그 참담한 몰골과 여건에도 불구하고
들풀의 끈질기고 강인한 생명력은 꺾이지 않아
시달림과 고난의 흔적이 역력한 이파리로
화사함이 넘쳐흐르는 꽃송이를 피워 올렸습니다.

바람에 떨고 찬 서리, 눈발에 얼어붙은
애잔하고 처절한 겨울나기 모습에
마음 시리고 가슴 조이게 하더니만,
꽁꽁 얼어붙은 땅속 어디에
저리도 고운 색깔이 숨어 있었으며
검붉게 시든 저 이파리에 무슨 힘이 있어
저리도 생기 넘쳐나는 맑은 꽃을 피워냈을까?

초록빛 생기가 미처 돌기도 전에
꽃부터 피워 올리는 지극 정성,
눈물겨운 들풀의 삶의 모습이
자신의 온갖 고난과 희생을 무릅쓰고
오직 자식들만을 위하여 살다 가신
이 땅의 우리 부모님을 생각나게 합니다.

큰개불알풀은 월동의 두해살이 풀로서.
한겨울에도 따스하고 양지바른 곳에서는 꽃을 피워내는
생명력이 강한, 작지만 고운 꽃입니다.
개불알풀은 우리나라 자생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선개불알풀과 큰개불알풀은 귀화식물로서
열매 모양이 개 불알을 닮았다 하여 붙은 이름입니다.

(2014. 2. 22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3월 05일
02월 26일
02월 19일
02월 12일
02월 05일
01월 29일
01월 22일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