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창식 에트바스
     
봄 같지 않다
김창식 2015년 03월 18일 (수) 02:15:06
몇 십 년 만의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일교차가 있지만 뺨을 어르는 한낮의 햇살이 살갑습니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이 마냥 봄을 반기는 것은 아닌 듯합니다. 봄을 맞는 심사를 부정적으로 형용하는 말 중 가장 유명한 말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일 것이에요. 이 한자성어는 전한(前漢) 말기 화친 혼인으로 흉노족의 선우(부족장)에게 시집 간 궁녀 왕소군(王昭君, 생몰년도 불명)의 서글픈 심사를 헤아린 후인(後人) 동방규(東方虯)의 시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왕소군은 서시, 초선, 양귀비와 함께 중국 역사 상 4대 미인으로 꼽히는 아이돌 스타입니다(달기는 메달 권 밖).

지난달 상처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던 은퇴한 노 정객 JP(김종필 전 총리) 역시 같은 구절을 인용한 적이 있습니다. 1980년 민주화에 힘입은 ‘서울의 봄’ 때 신군부에 의해 다른 2김(YS, DJ)과 함께 ‘부패 정치인’으로 몰려 퇴출된 후 소회를 말하는 자리에서였죠. JP가 누구인가요? 5 ·16 이후 대한민국의 산업화에 기여하고 직선제 개헌과 민주화 이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이질적 권력들과 차례로 손을 잡았으나 그 자신은 최고 권좌에 오르지 못한 비운의 정치가이자 ‘현대사의 연출가’가 아니겠습니까.

왕소군이나 JP는 아닐지언정 봄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주위에도 많을 것입니다. 환자, 실직자, 장애인, 성적 소수자, 은퇴를 앞둔 가장이나 농어촌 주민, 도시 영세민, 소외 이웃, 신용불량자 같은 사회적 약자들을 떠올릴 수 있겠지요. 대학 졸업반이거나 졸업을 하고도 직장이라든가 마땅한 할 일을 찾지 못한 젊은이들, 이른바 ‘취준생(취업준비생)’도 그런 범주에 속할 거예요. 얼마 전 한 신문에서 ‘취준생’들의 자괴감과 열패감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다룬 르포 기사를 보았습니다.

‘나(기사의 주인공)’는 노량진 부근 창문 없는 한 칸 고시텔에 기거하며 식사는 컵밥, 라면 같은 인스턴트식품으로 때웁니다. 토익문제집과 한국사 교재, 노트북과 충전기, 연습장과 필통을 챙겨 일찍 도서관으로 향합니다. 이른 새벽부터 경쟁이 시작됩니다. 자칫 늦기라도 하면 빈자리를 찾을 수 없거든요. 종일 책을 뒤적이고 ‘인강(인터넷 강의)’으로 일과를 마감합니다. 주말에는 편의점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합니다. ‘취준생’에게 아르바이트가 ‘선택과목’이 아닌 ‘전공필수’가 된 지는 사뭇 오래됐답니다.

스스로를 ‘취업 루저’라고 칭하며 열패감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젊은이의 고통이 남의 일 같지가 않은 것은, 지방대학에 다니는 아이(둘째)가 있어서 동병상련(?)의 정이 전해온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누구의 잘못도 아니련만, 세상의 시선과 사회적 편견에 노출된 지방대학 아이여서 여간 마음이 쓰이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다 해도 한때 '한가락 했던(공부 말고)' 아이인지라 주말엔 친구 따라 ‘강남’도 다녀오곤 하는 모양이에요. 며칠 전 아이가 말을 걸어오더군요. 나는 내심 긴장했죠.

“아빠, 강남에 가면 말야, 외제 차가 그냥 택시야.”
“그만큼 흔하단 말이겠지.”
“근데 비까번쩍한 초고층 건물도 즐비해.”
“당연한 거 아냐? 강남이니까. 그게 어때서?”
“이런 거 생각해 봤어? 건물마다 주인이 있다는 거.”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윤옥 (39.XXX.XXX.180)
강남의 즐비한 고층 건물, 흔한 외제차가 별것 아니라 여긴다면
별 것 아닌거죠.

쉰 말로 행복도 성적순이 아니듯이 부도 별 것 아니니까요.

제 개인적 주장으론 돈 쓸 일이 없는 사람이 부자라는 것입니다.
꼭 써야 하는데 없다면 난처하고 안타깝겠지만 쓸 일이 없는데 뭔 돈이 필요하겠습니까?
답변달기
2015-03-21 22:18:49
0 0
김창식 (110.XXX.XXX.56)
김윤옥님, 저의 문제는 글쎄 "꼭 써야 하는데..."라는 것입니다. ^^
답변달기
2015-03-25 18:41:47
0 0
심혜자 (110.XXX.XXX.90)
“이런 거 생각해 봤어? 건물마다 주인이 있다는 거.”
글의 마지막 부분을 읽으면서 웃음이 빵 터졌어요.
그리고 다음순간 갑자기 우리 아들들이 생각 납습니다~ㅎ
답변달기
2015-03-19 20:18:15
0 0
김창식 (110.XXX.XXX.56)
심혜자님, 여기서 뵈니 더욱 반갑습니다. ^^
답변달기
2015-03-25 18:42:45
0 0
꼰남 (112.XXX.XXX.25)
띠~잉! 한 대 아니라 여러 대 맞은 느낌입니다. 근데 아직 학부형이세요?^^
답변달기
2015-03-18 09:05:13
0 0
김창식 (110.XXX.XXX.56)
그렇습니다, 꼰남 님. 10살 터울 막내가 있습니다.
답변달기
2015-03-18 13:22:31
0 0
꼰남 (112.XXX.XXX.25)
세대차가 더더욱 날만하다 이 말씀입니다.^^*
답변달기
2015-03-19 08:43:50
0 0
김창식 (110.XXX.XXX.56)
아, 그런 말씀이군요!^^
답변달기
2015-03-25 18:43:22
0 0
caseymin (211.XXX.XXX.3)
시인 동방규의 한자 이름은 東方虯로 바로잡았으면 합니다.
답변달기
2015-03-18 08:55:54
0 0
김창식 (110.XXX.XXX.56)
지적 감사합니다, caseymin 선생님.
답변달기
2015-03-18 13:23:48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