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털진달래 (진달래과) Rhododendron mucronulatum var. ciliatum Nakai
2015년 05월20일 (수) / 박대문
 
 
혹한의 찬 바람을 뚫고 봄소식을 전해주는 이른 봄꽃들!
매화, 영춘화, 산수유, 목련 등이
봄 빛깔을 선보인 듯 돌개바람처럼 언뜻 사라지고
개나리, 진달래, 살구, 목련, 벚꽃 등이 산야를 색색으로 물들이며
다투어 피어나다가 잠시 주춤하는 5월 초!
연초록 새잎이 파릇파릇 돋아나 신록의 계절이 시작될 즈음엔
고산지대에서는 야산에서 만날 수 없는 귀한 꽃들이 피어납니다.

이른 봄부터 꽃 찾아 동분서주, 남북종횡하다가
꽃 피움이 잠시 느슨해지는 틈을 타서
한라산의 봄꽃을 찾아 나섰습니다.

영실에서 윗세오름길 따라 남벽분기점에서 되돌아
어리목으로 내려오는 산행길에서 내륙에서는 거의 만날 수 없는
흰그늘용담, 설앵초, 홍노도라지 등 귀한 꽃님을 만났습니다.

우뚝 솟은 정상을 중심으로 펼쳐진 한라산 자락은
봄빛 일구며 타오르다가 사그라져가는 털진달래와
신록의 연둣빛 속에 붉게 피어나는 산철쭉이
한라산의 분홍빛 바다 주인 역할의 자리바꿈을 하는 시기였습니다.

다홍빛 산철쭉이 꽃망울을 한창 부풀리고 있었고
져가는 털진달래 분홍빛깔은 연둣빛 새잎에 밀리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털진달래꽃의 환상적인 빛깔이 가시지 않아
봄바람에 설레는 가슴을 붉게 물들이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털진달래는 한라산, 지리산, 설악산의 정상부인
해발 1,400고지 이상 지대에 제한적으로 자생하는 종으로
꽃은 진달래보다 늦게 피며 작고 색깔이 더 진하며
어린 가지와 잎, 잎자루에 털이 많고 늦게까지 남아 있으며
수술보다 긴 암술대가 있어 서로 구분됩니다.

(2015.5.10. 한라산 윗세오름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5월 20일
05월 13일
05월 06일
04월 29일
04월 22일
04월 15일
04월 08일
04월 0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