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복수초 (미나리아재비과) Adonis ramosa Franch
2016년 03월16일 (수) / 박대문
 
 
바람 아직 차가운 이른 봄, 꽃샘추위 오락가락하는데
따뜻한 남녘에서 풍문으로만 들어오던 복수초 꽃을
삭막한 야지의 서울 근교에서 만났습니다.

하도 이른 봄에 꽃이 피다 보니
꽃이 핀 후에 눈이 내리지 않을 때가 거의 없으며
눈 내리는 그때를 기다려 찍은 눈 속 꽃 사진이
주로 달력이나 온라인망에 유통되기 때문에
하얀 눈이 차곡차곡 내리 쌓인 하얀 눈 속에서
활짝 황금빛 꽃을 피워 올려야만
오히려 자연스러운 듯 보이는 꽃이 복수초입니다.

꽃구경은커녕 새파란 풀잎마저 귀한 황량한 시기
을씨년스럽게 날씨마저 차가운 겨울 끝자락에
화사하고 탐스러운 꽃을 피워 올리는 복수초!
이 꽃을 보고 반갑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으리오.

하지만 스치는 바람 차갑고 다른 풀 한 포기 없어
벌 나비도 없는 황량한 벌판에서 이 꽃을 볼 적마다
“나오고 싶어 나왔을까? 피고 싶어 피었을까?”
묻고 싶은 마음이 가시지 않습니다.

삶은 의지(意志)라지만 생은 무의지(無意志)인데.
제 몸도 미처 못 추스른 채
큼직한 황금빛 꽃송이 피워 올리는
무정(無情)하고 비정(非情)한 탄생입니다.
그런데도 ‘봄의 전령 복수초’ 라고 반기며 즐거워하니
설한 풍파에 시달리는 복수초를 반가워하는 나 자신이
무정하고 비정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곤 합니다.

복수초는 우리나라 각처의 숲 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으로
햇볕이 잘 드는 양지와 습기가 약간 있는 곳에서 잘 자라며
봄이 오기도 전인 2월부터 꽃을 피우는 이른 봄 꽃입니다.

(2016. 3.10 서울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3월 16일
03월 09일
03월 02일
02월 24일
02월 17일
02월 10일
02월 03일
01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