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안진의 마음결
     
내면의 퍼스널 컬러
안진의 2017년 01월 18일 (수) 00:03:28

사춘기의 정점에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는 딸아이의 메이크업 기술은 매우 뛰어납니다. 눈썹도 흔들림 없이 그릴뿐더러, 눈을 커보이게 하고, 눈 밑 애교 살을 도드라지게 하며, 콧대를 세우고 코끝을 작고 오뚝하게 하는 보정 메이크업까지 숙달되어 있습니다. 처음엔 피부 망가진다며 야단도 치고 달래도 보았지만, 아름다움에 대한 욕망은 소녀나 여인이나 똑같나봅니다.

물론 제 마음이야 딸아이의 맨 얼굴에서 보이는 청순함과 생기가 가장 예뻐 보이고, 그 어린 나이에서만 가질 수 있는 특권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지만, 욕망을 누를 수 있는 대안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는 동안 아이는 얼굴에 그림 그리는 실력이 나날이 향상되고 있는 상황인 것입니다.

그런데 화장을 하고 일명 셀카를 찍고 포샵을 하고 올려놓는 또래 아이들의 사진을 보면 대개 화장한 모습이 비슷해서 웃음이 나옵니다. 하얀 피부, 짙은 눈썹, 홍조 띤 볼, 특히 붉은 입술은 유행색을 사용하는지 일률적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아이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그 안에서도 아이들은 나름대로 각자의 피부 타입에 맞는 퍼스널 컬러를 찾느라 고민하는 것 같습니다.

퍼스널 컬러는 개인이 갖는 고유의 신체색상을 의미하는데 대개 머리카락, 눈썹, 눈동자 색, 피부색 등을 통해 분석합니다. 크게는 파란기가 도는 차가운 쿨(cool) 톤인지 노란기가 도는 웜(warm) 톤인지 파악합니다. 좀 더 세분화해서는 사계절 팔레트라고 하여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누어, 어느 계절 타입 인지 분석하고 그 계절색에 맞춰 메이크업부터 헤어, 패션에 이르기까지 스타일링을 하면 얼굴에 생기가 돌고 조화를 이루게 됩니다.

이미지 관리를 위한 방법인데 대개 봄은 노란기가 있는 밝은 색이 주를 이루며 화사한 느낌이고, 가을은 노란기가 돌면서 짙고 깊은 색입니다. 여름은 파란기가 있는 색으로 밝고 부드러우며 겨울은 파란기가 돌며 강하고 깊은 느낌입니다. 크게 보면 봄과 가을은 웜 톤에 해당되고 여름과 겨울은 쿨 톤에 해당됩니다.

예를 들어 신부가 입는 웨딩드레스의 흰색도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쿨 톤의 피부색을 갖는 신부는 순백색을, 웜 톤의 피부색을 갖는 신부는 미색을 선택해야 더욱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입니다. 제 경우는 쿨 타입인데 예를 들어 살몬 핑크(salmon pink)와 같은 따듯한 주홍빛이 도는 분홍보다는 파르스름한 느낌이 들만큼의 강한 핫 핑크(hot pink)가 더 잘 어울립니다.

하지만 어울리는 색과 선호색은 다르기도 합니다. 퍼스널 컬러에 어울리는 색만 사용하다보면 색 선택의 자유도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가급적 얼굴 가까운 부분만 퍼스널 컬러에 맞는 색을 사용하고 나머지는 좋아하는 색상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조언하는 편입니다.

이러한 퍼스널 컬러에 10대들도 깊은 관심을 갖습니다. 자신의 퍼스널 컬러를 알려고 여러 가지 진단방법을 사용해보기도 하며, 인기 있는 유행색에 비상한 관심을 갖습니다. 메이크업을 하고 패션에 신경을 쓰는 것이 결국 비언어적인 사회적 소통이기 때문에 아이들의 세계에서도 무척 중요한 일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메이크업이나 패션에 관한 시각적인 의미에서만 퍼스널 컬러가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퍼스널 컬러는 외양적인 것만이 아닌 내면적인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성장기에 있는 학생들의 모습은 자꾸 바뀌어갑니다. 그때마다 본인에게 어울리는 색채를 알고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마음속 어떤 색채를 품고 사는지가 더 소중합니다. 내면의 색은 안색으로 드러나 퍼스널 컬러가 됩니다. 밝고 건강한 안색이 그 사람의 퍼스널 컬러를 돋보이게 한다는 것은 진리입니다.

퍼스널 컬러의 핵심은 조화에 있습니다. 조화는 겉과 안이 모두 하모니를 이루는 것입니다. 외양만 그럴 듯하지만 속마음이 그 모습과 다르다면 결국 제대로 된 조화가 아닙니다. 젊음은 한 때이고 나이가 들어가며 오래오래 빛나는 건 내면의 아름다움입니다. 덧칠해 놓은 피부의 색이 아니라 발가벗은 마음의 색이 더 중요합니다. 타인과의 조화를 이루기 위한 마음 빛을 어떻게 곱게 만들어가고 나의 퍼스널 이미지를 정립해 갈지, 아이들 뿐 아니라 지금 제 자신에게도 매일매일 성찰이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3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홍승철 (211.XXX.XXX.32)
좋은 글, 감사합니다.
내 몸의 색이든 마음의 색이든 무엇인지 잘 모르겠지만, 더 관심을 가져 보겠습니다.
답변달기
2017-01-19 13:43:11
0 0
임정훈 (220.XXX.XXX.44)
좋은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

저의 퍼스널 컬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봐야 겠습니다.
답변달기
2017-01-18 12:54:42
0 0
최정옥 (14.XXX.XXX.219)
나이들어감에 따라 마음의 색에 대해 생각케하는 말씀 감사합니다. 오늘도 성찰하겠습니다.
답변달기
2017-01-18 09:11:04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