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고영회 산소리
     
물이 새는 건지 맺힌 건지
고영회 2017년 08월 30일 (수) 00:01:08

가뭄인가 했더니 비가 오기 시작하니 지겨울 정도로 내립니다. 비가 오면 청하지도 않았는데 불쑥 나타나는 게 있습니다. 물을 물고 온 손님, 누수입니다.

집 안에 물 새는 데가 있으면 참 불편합니다. 물은 새는데, 어디서 들어왔는지 찾기 어려우니 고치기도 어렵습니다. 물 문제를 놓고 아래윗집 사이에 많이 다툽니다. 법원 건축감정인인 제게도 누수 원인을 찾고 보수비용을 감정해 달라는 사건이 자주 옵니다. 물을 알아두면 좋겠습니다.

<오묘한 물길>

물은 방수공사로 막습니다. 건물의 구조용도성격에 따라 적절한 공법을 선정합니다. 방수막에 문제가 생기면 물이 샙니다. 방수막이 상한 곳에서 물이 새면 다행입니다. 방수막이 터진 곳과 물새는 곳이 떨어져 있으면 참 어렵습니다. 어디를 손봐야 할지 찾기 어렵습니다. 시트 방수로 공사했을 때 이런 일이 생깁니다. 어느 대형 병원 지붕을 시트 방수로 공사했다가 공사 중에 막에 손상이 생겼는데, 막 아래로 물이 흘러 다니는 바람에 도대체 물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끝내 지붕 전체를 다시 공사한 사례도 있습니다.

어디에서 문제가 생겼는지 찾으려면 물이 흐르는 경로를 거꾸로 추적해야 합니다. 그러나 현실은 경로를 쫓아가면 찾을 수 없는 상황일 때가 더 많습니다. 누수 원인을 두고 아래윗집이 소송이 붙으면 자기에게 유리한 증거를 주장하는 바람에 감정도 상하고, 끝까지 가자는 사람이 많아 안타깝습니다.

집은 지은 지 오래되면 낡습니다. 낡은 집을 수리할 때 조심하더라도 기존 방수층에 충격을 주기 쉽고, 그 충격으로 방수막이 영향을 받아, 공사한 뒤에는 아랫집에 물이 새기도 합니다. 이럴 때 "공사 때문에 물이 샌다.", "나랑 상관없는데 엉뚱하게 뒤집어씌우지 마라."로 목소리를 높입니다. 실제 누수 원인도 문제지만, 이웃 사이에 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 문제를 키울 때도 많습니다. 물이 새는 상황에 처한 사람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이해하여 적극 대응하면 소송으로 가지 않고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소송으로 가면 돈 들고, 마음 고생에, 시간도 뺏기고 여러 면에서 큰 고통입니다.

<결로와 누수>

결로(結露)는 물체 표면에 물방울이 맺히는 현상입니다. 공기에는 온도에 따라 머금을 수 있는 습기의 한도량이 있습니다. 공기는 온도가 높을수록 습기를 많이 머금을 수 있습니다. 여름에 차가운 컵 표면에 물기가 맺히는 게 결로입니다. 이 물 맺힘이 건축 구조물에 생기면  데 불편합니다. 제대로 단열처리를 하지 않은 구조물 표면에는 물방울이 맺히고 습기가 많이 공급되면 물이 새는 듯이 흘러내립니다. 결로와 누수를 혼동할 수 있습니다.

공동주택 베란다는 주거 공간으로 설계한 것이 아닙니다. 베란다를 거실로 확장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런 공간은 외벽에 단열재가 없어 결로가 생기기 쉽습니다. 또 바닥 방수를 하지만 방수 품질이 낮고 외벽은 방수가 안 된 경우가 많아 비가 샐 염려가 많습니다. 베란다를 거실로 확장해 쓸 때는 실내에 습기가 생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거실로 불법 개조한 공간에 결로가 생긴다고 불평할 일은 아닙니다.

<배관 누수>

집안에는 여러 배관(급수관, 온수관, 하수관)이 있습니다. 배관 공사가 잘못되거나 시간이 많이 흘러 재료가 낡으면 관에 틈새가 생겨 물이 샐 수 있습니다. 이때 정말 새는가, 샌다면 어디에서 새는가를 찾아야 합니다. 이때는 관에서 물 빼내고 압축공기를 채워 압력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살펴봅니다. 압력계 바늘이 움직이면 배관에 문제가 있습니다. 샌다는 것이 확인된 뒤, 어디에서 새는지는 음향 탐지로 찾아, 그 부위만 보수할 수 있습니다.

물이 새는 원인은 참 다양하기 때문에 찾기 어렵습니다. 원인을 찾는 사람의 경험도 많이 작용합니다. 내 집에 누수 현상이 보이면 그 상태를 잘 기록해 두십시오. 누수가 생긴 시각, 누수량, 누수 모양, 바깥 날씨, 누수 지속 시간을 꼼꼼히 기록해 두면 좋습니다. 누수는 내 의사와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다가올 수 있습니다. 누수는 생길 수 있지만 하기에 따라 이웃과 원수가 될 것인가, 좋은 이웃으로 남을 것인가가 정해집니다. 좋은 이웃으로 남으려면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접근해 보십시오. 물이 머릿속을 괴롭히더라도 슬기롭게 대처하기 바랍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