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홍묵 촌철
     
청송 沈씨-반남 朴씨 600년 원한
김홍묵 2018년 01월 22일 (월) 00:46:44

청송(靑松) 심씨는 600년에 걸쳐 반남(潘南) 박씨와 혼인을 하지 않습니다. 세종대왕(1397~1450 )의 장인 심온(沈溫 1375~1418)이 역모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국문·사사(賜死)당하는 과정에서 반남 박씨 박은(朴訔)이 무고·참소에 앞장섰다는 악연 때문입니다. 상왕이 된 태종이 세종에게 양위한 뒤 왕의 외척과 공신 등 척신세력의 발호를 척결(剔抉 살을 도려내고 뼈를 발라냄 / 모순·결함 등을 찾아내어 깨끗이 없앰)하려 한 왕권 강화책의 부산물입니다.

심온은 고려 말 벼슬길에 올라 조선 개국에도 간여해 대사헌과 형조·호조·이조·공조판서를 역임한 행운아였습니다. 태종과 사돈까지 맺고 사위 충녕대군이 1418년 왕위(세종)에 오르자 국구(國舅 왕의 장인) 신분으로 영의정이 되었습니다. 그해 가을 심온은 명나라에 사은사로 지명돼 뭇 사람의 배웅을 받으며 떠났습니다. 최고의 관직과 권력의 정점에 선 그가 출국하는 날 ‘전송 나온 사람들로 장안이 거의 비게 되었다’고 한 과장 표현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심온의 영예와 권세는 그날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그는 사은특사 임무를 마치고 귀국길에 국경을 넘자마자 긴급 체포 투옥되었습니다. 압슬형(壓膝刑 죄인을 심문하기 위해 묶어 놓고 무릎 위를 압슬기로 누르거나 무거운 돌을 얹어 놓는 형벌) 등 고문을 당한 끝에  사약을 마시고 죽었습니다. 명나라에 간 사이 동생 심정이 “군사에 관한 일을 상왕이 독단적으로 처리한다”고 불평한 것이 빌미가 되어 심온이 역모(逆謀)의 수괴로 지목된 것입니다. 동생은 참수, 아내는 관비가 되고 재산은 적몰당했습니다. 부덕(婦德)이 돈독했던 딸 소헌왕후는 폐비를 면했습니다.
 
당시 호조판서인 박은은 절친한 친구이기도 했던 심온이 나라를 비우자 군권을 장악하고 있던 태종에게 그를 참소하고, 귀국 후 대질신문 없이 모반죄로 처벌할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심온의 가솔을 잡아 죽이고 재산을 몰수하는 일에도 앞장섰다고 합니다.
이를 알게 된 심온은 죽기 전 “나의 자손들은 대대로 (반남) 박씨와 혼인을 하지 말라”(吾子孫 世世 勿與朴氏相婚也)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동성동본 결혼까지 허용된 오늘날에도 600년 전 그의 원한은 시퍼렇게 살아 있습니다. 섬뜩한 권력암투의 앙금입니다.

요즘 ‘반역’이라는 말이 자주 매체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제일 관심을 끈 것은 미국의 소리입니다. 언론인 마이클 울프가 트럼프 백악관 인사들과 200여 차례의 인터뷰를 토대로 연초 출간한 책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때문입니다. 이 책에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트럼프의 아들 돈 주니어와 러시아 변호사가 2016년 대선 기간에  만난 것은 반역적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를 두고 트럼프는 “배넌은 미치광이”라며 불같이 화를 내고 분노했다고 합니다. 그 사이 저자 울프는 인세 80억 원의 돈방석에 앉았습니다.

매년 교황청 최고 행정조직인 쿠리아를 질타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다시 쿠리아를 비판했습니다. 교황은 지난달 21일 추기경·주교 등 고위 성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쿠리아 내의 파벌주의 폐해와 야심·허영심으로 타락하는 일부 관료들의 행태를 비판했습니다. 그리고 “개혁 방해로 해임된 사람들은 희생양 행세 대신 반역자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쿠리아는 교황청의 비효율과 시대에 뒤떨어진 관료조직 개혁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입니다.

세계 최강의 나라 미국이나 종교계 최고의 상징 교황청의 반역 논쟁은 아직까지 피를 부르지는 않았습니다. 반면 정치적 내분을 겪고 있는 일부 나라에서는 반역의 이름으로 정적들을  구금 살해하고 있습니다. 예멘을 30년 가까이 통치해오다 2011년 ‘아랍의 봄’ 때 쫓겨난 살레 전 대통령이 지난 12월 초 폭살당했습니다. 그와 한때 협력관계였던 시아파 후티 반군은 “반역자들의 우두머리가 죽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살레가 후티와 갈라서 수니파 종주국인 사우디를 배경으로 권력 복귀를 하려 한 데 대한 보복입니다.

차베스 정권을 계승한 베네수엘라 마두로 대통령은 국영 석유기업 페데베사(PDVSA)의 미국 자회사 시트고의 사장과 임원 6명을 횡령혐의로 체포했다고 12월 22일 발표했습니다. 미국은 미 시민권자인 이들의 석방을 요구했지만 마두로는 “부패한 반역자들은 베네수엘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시리아의 독재자 아사드 대통령도 이에 앞서 “테러범을 불러들이는 쿠르드족, 특히 미국의 지휘 아래 있는 그들은 반역자들”이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자칫 피를 부를 조짐입니다.

인간이 인간을 구속하는 가장 강력한 멍에가 반역죄입니다. 형벌조차 가혹하고 잔인합니다.
반역(反逆·叛逆 ; 나라와 겨레를 배반함 / 통치자에게서 권력을 빼앗으려고 함) 반란(叛亂·反亂 ; 정부나 지배자에 대항하여 내란을 일으킴) 역모(逆謀 ; 반역을 꾀함) 모반(謀反 ; 국가나 조정 또는 군주를 배반하여 군사를 일으킴 / 謀叛 ; 자기 나라를 배반하고 남의 나라를 좇기를 꾀함) 등의 죄입니다. 반역자는 참수·화형·폐족(廢族 ; 자손이 벼슬을 할 수 없게 됨) 아니면 3대(아버지·아들·손자)9족(고조에서 현손까지 친족의 범위)이 멸살을 당했습니다.

역(逆)은 ‘거스르다’는 뜻입니다. 무엇을? 누구를? 나라와 겨레를 배반하거나, 군주나 통치자의 뜻과 체제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하늘의 뜻을 따르면 흥하고 거역하면 망한다(順天者興 逆天者亡)거나 왕권신수설을 최고 준거로 내세우던 시절의 논리입니다.
거스르는 것이 이로운 경우도 많습니다. 빗물을 가둬 두었다가 필요할 때 쓰는 댐, 파도로부터 선박을 보호하는 방파제, 바람을 막아 풍해를 줄이는 방풍림, 낙뢰를 헛발질하게 하는 피뢰침 등입니다. 종교·민족·이념 갈등이 아닌 과학적 통찰과 연구의 과실들입니다.

그런데 왜 인간은 끊임없이 거역을 반복할까요? 모반의 유일한 정당성은 성공뿐인데도... ‘왕후장상(王侯將相)의 씨가 따로 있나?’(진-秦-나라 말 농민 반란군 우두머리 진승-陳勝), ‘갈고리를 훔치는 자는 죽음을 당하고, 나라를 훔치는 자는 제후가 된다’(<사기>를 쓴 사마천-司馬遷)는 반심이 원인일까요? 아니면 ‘열등한 자들은 동등해지기 위해 반란을 일으키고, 우수한 인간이 되기 위해 평등을 구한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분석으로 설명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 나라엔 지금 '보복'과 ‘분노’의 폭풍이 휘몰아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검찰의 칼끝이 목전에 닥치자 (격앙된 어조로)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검찰 수사에 많은 국민이 보수 궤멸을 겨냥한 정치 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으로 보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바로 다음날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담담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襟度)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반격했습니다. 전·현직 대통령이 정면충돌하는 모습은 또 다른 전운으로 비칩니다.

이러다가 박근혜의 본관인 고령(高靈) 박씨와 남평(南平) 문씨,  광주(光州) 노씨와 경주(慶州) 이씨 문중 간에 또 몇 백 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 한을 만들어 쌓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암울한 심경입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3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정구선 (121.XXX.XXX.37)
청송심씨와 반남박씨, 고령박씨와 남평문씨, 광주노씨와 경주이씨, 선생의 글을 읽다보면 마치 전라도와 경상도 지역과 관련이 있는것 같은 인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거론되는 분들의 성씨가 그분들의 태어나고 자란 지역과 무슨 관계인지 본관만을 부각시키는 그런 시각으로 보는 것은 큰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선생의 글을 읽다보면 국민이 맡겨준 권력을 남용하여 나라를 힘들게 한 사람들을 변명하고 다른 방향으로 왜곡하고 있는 듯 합니다.
답변달기
2018-04-03 00:14:55
0 0
오마리 (99.XXX.XXX.160)
홍무기 선생님 안녕하세요
복수는 또 복수를 부르는 게 세상의 이치인데 관용으로 덮을수록 더 빛이 나는 거 아닌지 제 자신에게도
자문해 봅니다. 싫으면 안 보면 된다는 게 저의 지론인데 꼭 보복까지 해야만 시원한지 말입니다
답변달기
2018-01-23 13:05:29
2 4
정구선 (121.XXX.XXX.37)
동감입니다.
답변달기
2018-04-14 11:45:31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