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홍묵 촌철
     
재미로 욕하고 재미로 일하나?
김홍묵 2018년 07월 05일 (목) 00:07:01

한국 축구가 러시아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독일을 꺾은 이변은 일주일이 지나도록 짜릿한 감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뻥 축구’가 아닌 필사즉생(必死卽生)의 배수진으로 더 빨리, 더 뛰고, 더 압박한 결과입니다. ‘할 수 있다’는 의지와 각오의 결실입니다. 국민 모두가 선수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습니다.

조별 리그 3패 예측을 뒤엎고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완파한 승리는 우리 젊은이들의 기상·투지·열정이 충만해 있음을 보여 주었습니다. 아쉽게도 16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2002년 서울 월드컵 4강 쾌거에 버금가는 여운을 남겼습니다. ‘붉은 악마’ 응원단과 국민의 염원이 승화된 승리였습니다.

그러나 승리의 환호 이면에는 적지 않은 생채기가 남았습니다. 댓글 테러 때문입니다. 스웨덴과 멕시코 전에서 태클로 상대방에게 페널티 킥을 내준 장현수(27)에게는 “국외로 추방해라” “태형을 시켜라”는 등의 독설이 쏟아졌습니다. 독일 전 선방으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조현우(27)는 아내의 외모를 비하하는 악성 댓글 때문에 시종 얼굴에 웃음을 거두었습니다.

왜 그렇게 남을 비방하고 욕들을 할까요?  댓글창의 익명성 때문에, 습관적으로, 남들이 하니까, 재미로,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쫄보’ 되기 두려워서, 친근감의 표현으로…. 욕을 하는 이유도 가지가지입니다. 스마트폰 세상에서 대면(對面)보다 문자를 선호하는 ‘대화를 잃어버린 사람들’(MIT 셰리 터클 교수 저서)이 많아져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얼마 전 일본생산성본부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고 적잖이 놀랐습니다. 전국 신입사원 1,644명에게 장래 목표를 물었더니 ‘사장까지 올라가고 싶다’고 답한 사람(10.3%)이 1969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적었다고 합니다. 임원(14.2%) 부장(16.3%) 주임이나 팀장(10.4%)이 되고 싶다는 응답보다 적었습니다.

한편 ‘젊어서 고생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사서 고생할 것까진 없다’는 사람(34.1%)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어쩔 수 없이 힘든 일을 하게 된다면 몰라도 일부러 고생을 할 생각은 없다는 반응입니다. ‘젊어서 고생은 돈을 주고도 사서 한다’는 옛 속담은 요즘 젊은이들에겐 고리타분한 헛소리일 뿐인 것 같습니다.

‘일하는 목적’도 크게 바뀌었습니다. 1970년대 고속 성장기 때는 ‘자기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 일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재미있는 생활을 하기 위해’ ‘경제적 풍요를 위해’가 뒤를 이었습니다. 그러나 올 신입사원들은 재미있는 생활(41.1%) 경제적 풍요(30.4%)를 앞세우고, 자신을 시험하고 싶다는 사람(10.0%)은 열에 하나 정도였습니다.

한국의 교육 현장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서울시교육청의 중등 장학사 선발 시험에 17개 분야 중 2개 분야는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습니다. 젊은 교사들이 일 많은 보직교사나 장학사 자리보다 개인생활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신임·기간제 교사가 보직을 맡거나 제비뽑기를 하는 실정입니다.

일본 젊은이들의 야망이 줄어든 현상을 언론은 ‘욕망의 거세’라고 해석합니다. 그들의 욕망 거세 현상과 우리 젊은이들의 닥치고 욕설 테러 사이에 무슨 상관이 있을까요?  굳이 공통점을 찾으라면 ‘재미’를 우선시한다는 점입니다. 일본 젊은이들은 재미있는 생활을 위해 야망을 접고, 한국 젊은이들은 책임지지 않는 공간에서 재미로 욕을 한다니 말입니다.

재미는 자양분이 많고 맛이 좋은 음식을 가리키는 자미(滋味)에서 나온 말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어떤 일에 대한 흥미, 그것에 대한 만족감의 의미로 바뀌었습니다. 인간은 살아있는 동안 끝없이 다양한 재미를 추구합니다. 재미는 삶의 활력소이기도 하지만, 생활 일상에서 재미만 추구하다 보면 거짓말이나 욕설과 결합해 상상 밖의 부작용을 낳기도 합니다.

몰래 카메라 촬영, 온라인 게임 몰입, 페이크 뉴스 배포, 온라인 시스템 해킹 등 재밋거리는 끝없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재미에 대한 탐닉은 알게모르게 인격 파탄, 아동 폭력, 자녀 학대, 여론 오도, 전산망 마비, 근로의욕 상실 같은 반사회적 행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공지능(AI)의 발달은 이를 더욱 부채질할 것입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두루킹 (1.XXX.XXX.202)
그럼 안 되나?
답변달기
2018-07-06 14:12:08
0 2
꼰남 (220.XXX.XXX.42)
기존의 재미는 '자미'에서 나와서 만족으로 끝날 수 있지만
요즘의 재미는 손가락 끝에서 쉽게 나오는 것이라 무챡임하기 쉬운가 봅니다.
상대나 결과에 대해 생각할 겨를도 없이 툭! 하고 저질러버리지요.
다만 그게 열거하신 수많은 부작용을 수반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답변달기
2018-07-05 22:03:09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