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신현덕 우리 이야기
     
애먼 강물을 살립시다
신현덕 2018년 09월 05일 (수) 00:22:32

이번 여름, 친구와 폭염을 뚫고 서울 둘레길 157㎞를 한 바퀴 다 돌았습니다. 8개 구간(서울시가 인위적으로 구분) 중, 6번째인 안양천변 길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개천이 건강하게 살아 있었습니다. 맑은 물이 흐르고, 1m는 족히 되어 보이는 잉어와 이름 모를 물고기들이 펄떡펄떡 뛰놉니다. 어도(魚道)가 없어도, 물고기가 유속(流速)을 이기려고 힘차게 뛰어올랐습니다. 한 곳에서는 물고기들이 너무 많아 체증을 빚었습니다. 서로 올라가려다 한바탕 후다닥거리면 금세 흙탕물로 변했습니다. 물은 모든 물고기를 다 품었는데, 서로 다투는 모습이 저만 생각하는 우리 사회의 민낯을 보는 것만 같았습니다.

안양천은 죽었던 개천입니다. 요즘 말 많은 녹조라도 살아있길 바랄 만큼 모든 생물들이 죽었던 사천(死川)이었습니다. 30여 년 전에는 공장에서 흘려보낸 화공약품과 폐수, 생활하수와 폐기물 악취와 독성 때문에 도저히 가까이 갈 수가 없었습니다. 몸에 닿으면 피부병이 발생했었지요. 모든 관리 주체가 ‘경제발전이 먼저’라는 이유로 오염물질 유입을 모르는체 팽개쳐 두었습니다. 자연정화능력을 넘는 오염물질이 계속 유입되니, 썩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때 생각으로는 안양천이 영원히 죽어지낼 것만 같았습니다.

안양천이 주민과 지자체의 부단한 노력으로 부활했습니다. 먼저 오염물질 유입을 차단했습니다. 유역의 가정과 공장 등에서 나오는 더러운 물을 모아 정화시설로 보내는 관(차집관로라고 부름)을 21.8㎞나 설치했습니다. 서남물재생센터는 안양천의 부족한 자정능력을 인공정화시설로 보완해 강을 살려냈습니다. 서울(한강)에만 이런 곳이 4개나 됩니다.

시선을 4대강으로 바꿔봅니다. 정부(국가 하천이라서 정부가 결정함)는 녹조를 해결하겠다고, 4대강의 물 정화는 뒤로 미루고 몇몇 보에서 물을 뺐습니다. 유역 주민들이 애면글면하면서 애타게 강물을 원했는데도 딴청이었습니다. 보에서 물을 공급받던 유역의 농작물이 가뭄에 말라죽었습니다. 보에 설치된 수력 발전기도 멈췄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싸다는 수력(물)을 돈 들여서 모아 그냥 흘려버렸습니다. 그리고는 올여름 같은 폭염에, 지구 온난화를 가속하는, 화력 발전기를 비싼 연료를 써 가며 더 돌렸습니다. 영향은 미미했겠지만 분명히 지구 온난화에 화기(火氣)를 보탰습니다.

오죽하면 공주시 의회가 보를 다시 닫자고 결의를 하고, 세종시가 돌로 보를 쌓았겠습니까. 다행히 태풍이 몰고 온 비와 무지막지하게 쏟아진 국지성 호우가 남아 있던 녹조를 쓸고 갔습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녹조 해결을 하늘만 쳐다보며 기다릴 겁니까. 전(前) 정부 탓하면서 뒤틀린 현(現) 정부의 처사만 바라봐야 하나요. 기껏 기우제나 지내고, 태풍이 오라고 손을 모아 비나요. 하긴 조선 시대는 왕이 기우제를 지내면 반드시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오는 날까지 끊이지 않고 전 관아와 국민들을 동원해 기우제를 지냈으니까요.

물은 어느 그릇에 담아도 거부하지 않으며, 자신의 몸을 가장 아래로 낮춥니다. 견딜 수 없는 악조건으로 밀어붙이면 기화(氣化) 또는 고체로 변해 어려운 상황을 벗어납니다. 행여 누군가가 부족하면 넉넉하게 채워 주려고 자신의 형태를 고집하지 않지요. 아무리 더러운 것이 밀려와도 최대한 품으려고 자신을 희생합니다. 안양천처럼 자신이 오염물질 때문에 죽을지라도, 인간의 무모한 도전과 잘못을 고스란히 받아들입니다. 물은 우리가 지켜야 할 정직함과 포용력을 가졌습니다.

문외한의 생각입니다만, 강물을 죽이는 첫째 원인은 흐름을 막는 보가 아니라, 자정능력을 넘는 오염 물질 유입입니다. 한탄강 상류 한 마을에서 보았던 소규모 정화시설을 떠올립니다. 생활폐수, 축산폐수 등을 모아서 깨끗한 물로 만들었습니다. 마치 우주인들이 자기의 소변까지도 정화해 마시는 것처럼, 정화 능력이 돋보였습니다. 우리나라는 유엔이 분류한 잠재적 물 부족 국가입니다. 장기 투자가 필요한 대목이지요. 한강에 비해 관리가 떨어지는 금강, 낙동강 등의 유역 주민과 국회의원들이 앞장서기 바랍니다. 잘만 관리하면 녹조(오염)는 저절로 사라질 겁니다. 덤으로 유역 주민 생활환경 개선과 가장 값싼 수력 발전, 엄청난 관광소득과 수운까지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5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두루킹 (211.XXX.XXX.39)
간만에 오마리도 나오고 재밌네요
그런 고견과 걱정은 강 바닥 파기 전에 좀 하지 그랬어요

똥통을 더 깊이 파면 똥물을 더 담을 수 있을 뿐인데
답변달기
2018-09-09 10:06:15
0 0
윤오월 (223.XXX.XXX.39)
물!!! 그건 생명이며 자원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때론 인간에게 자연재해라는 누명을 쓰고 아픔과 시련을 주기도 하지만 실보단 득이 훨씬 많은 소중한 자산임연 틀림없습니다. 써 주신 칼럼에 공감과 박수를 보내며 그 바람이 정치권에서부터 실현되길 고대합니다. 홧팅
답변달기
2018-09-08 14:33:16
0 0
오마리 (24.XXX.XXX.230)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탑승하자마자 이 글 씁니다
답답한 상황입니다. 현 정부의 무지함과 오만 독선 . 잘난 것도 없는 사람들의 이상한 행보...
답변달기
2018-09-06 05:04:29
0 0
박종하 (211.XXX.XXX.103)
사대강 보의 물로 수력 발전을 한다구요?
사대강 주변 모든 오염원을 차단할 수 있다구요?
답변달기
2018-09-05 10:31:31
0 1
한만수 (118.XXX.XXX.250)
잘 읽었습니다. 백프로 동감합니다. 좋은 글 읽에 해 주시어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8-09-05 08:23:04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