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수종 2분산책
     
집게와 봉투 들고 산에 가는 청년들
김수종 2019년 11월 19일 (화) 00:06:03

며칠 전 친구들끼리 서울 우면산 둘레길을 걸었습니다. 11월의 산은 하루가 다르게 변해갑니다. 도심에 있으면 못 느끼는 계절의 변화가 산에서는 눈으로 귀로 촉감으로 달려듭니다. 낙엽이 쌓인 산길을 걷는 맛은 상쾌하면서도 허전합니다.

잡담을 나누며 낙엽송 숲길을 걷는데 앞에 15명가량의 남녀 청년들이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우면산 둘레길에서는 주로 나이 많은 사람들을 보게 되는데, 청년들이 한 줄로 늘어서 걸어가니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유심히 보니 그들은 일반 산행객과 달랐습니다. 그들의 손에는 집게 또는 비닐봉투가 하나씩 들려 있었습니다. 그들은 산길을 걸으며 쓰레기가 보이면 가시덤불 속이라도 들어가 이를 집게로 집어 올려 봉지에 담고는 또 걸어가곤 했습니다.
그들은 걸음이 빨랐지만 동료가 쓰레기를 줍는 동안은 기다렸다가 또 걷곤 했습니다. 평범한 산행을 하는 우리들과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한창 걸었습니다. 어떤 때는 그들이 한참 뒤에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쉬는 장소에는 주변에 쓰레기가 많이 널려 있어서 그걸 줍느라고 시간이 지체되기 때문이었습니다.
처음에는 구청의 알바로 돈 받고 쓰레기 줍는 사람들인가 생각했습니다. 그들의 자세를 보니 그런 것 같지 않아서 제일 뒤에 봉투를 들고 가는 한 청년을 세우고 물어보았습니다.
“어디서 나와 청소하는 거죠?”
“우린 클린산행 팀입니다.”
“그럼 학생인가요?”
“아닙니다. 직장인들입니다.”
“어느 회사죠?”
“한 직장이 아니라 여러 직장 사람들이 모여서 쓰레기 수거합니다. 저도 오늘 처음 나와본 겁니다. 개인적으로 모르는 사람들이에요.”
직장이 다르고 전혀 모르는 청년들이 산에서 만나 쓰레기를 줍는다니 가슴이 찌릿했습니다. 산이 맑아지고 세상이 밝아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더 이상 그 청년에게 질문할 필요 없이 그들의 정체를 기분 좋게 상상해보았습니다. 아마 그들은 ‘오늘은 어느 산길을 청소할까, 어디서 만날까' 등 필요한 정보를 SNS를 통해 소통하며 봉사활동을 벌일 것입니다.

그들은 자원해서 쓰레기를 줍는 아름다운 청년들이었습니다. 아마 그런 클린산행 팀이 전국의 산야 곳곳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런 청년들이 있어 한국은 깨끗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봅니다. 산만 아니라 사회도.

 
   클린산행에 나온 청년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능선이 (222.XXX.XXX.111)
참으로 아름다운 풍경을 소개해 주셨습니다.
저는 평소 산에서보다는 운동장에서 운동을 하면서 주말을 지내는 한 사람으로서 그런 모습을 전해 들으니 가슴이 뭉클해져 옵니다.
대한민국이 자랑스럽습니다.
답변달기
2019-11-19 09:31:57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