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박종진 생각과 연장
     
손가락 같은 만년필
박종진 2020년 03월 11일 (수) 00:21:01

제가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딱 한 개를 고르자면 어떤 것이죠?”입니다. 참 어렵고 곤란한 질문입니다. 부모가 자식 여럿을 생각하는 마음이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이 없다.”라고 하는데 제 심정(心情) 꼭 그러하기 때문입니다. 아래는 만년필들.

나를 닮은 파커51

스스로 생각할 때 저랑 가장 많이 닮았습니다. 제 별명을 “파카51”로 정한 것도 그런 이유입니다. 파커51의 전체적인 모습은 화려하지 않습니다. 우선 외형은 유선형으로 쿠바 산(産) 시거를 떠올리면 될 것 같습니다. 그 절반 정도가 뚜껑, 나머지 절반은 플라스틱. 보통 요렇게 생겼습니다. 뚜껑은 은장도처럼 그냥 당겨 빼면 되는데 펜촉은 전축 바늘만큼 살짝 나와 있습니다. 당연히 펜촉이 아주 조금만 나와 있어 잉크가 잘 마르지 않고요. 나중 대통령이 되는 아이젠하워 장군이 좋아했고, 실제로 독일 항복 문서에 장군은 파커51로 서명한 후 파커51 두 자루로 V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귀여운 펠리칸100

펠리칸100은 1837년 설립되어 약 100년 동안 그림 그리는 화구(畫具)류, 만년필 잉크 등을 만들던 독일 펠리칸사(社)가 1929년에 내놓은 만년필입니다. 이 만년필은 엄지와 검지를 집게처럼 벌려 잡으면 딱 들어갈 만큼 귀엽고 앙증맞지만, 성능은 당차게도 큰 덩치를 자랑하는 어떤 만년필에도 뒤지지 않습니다. 잘 때도 손에서 놓고 싶지 않은 만년필입니다.

가장 화려한 검은색 몽블랑149

독일 만년필이지만 몽블랑149는 팬텀을 연상시킵니다. 십여 년 전 도쿄 긴자(銀座) 밤거리에서 처음 세워져 있는 롤스로이스 팬텀을 봤는데, 번개같이 몽블랑 149가 떠올랐습니다. 검은 유리알처럼 번쩍이는 광택에 찬란한 금빛 장식, 좌중(座中)을 압도하는 커다란 덩치. 둘은 꼭 닮았습니다.

팔방미인 펠리칸 M800

보통크기 또는 작은 만년필만을 고집하던 펠리칸사(社)에서 처음 내놓은 대형기로 어디에 내놓아도 빠지지 않는 스펙을 갖고 있습니다. 사람으로 치면 인간성도 좋은데 공부는 물론 운동도 잘하는 데다가 인물까지 받쳐주는 경우입니다. 몇 개월 있다가 써도 바로 써지는 좋은 밀폐, 28그람의 무게가 살짝 무겁게 느껴지지만 잡는 순간 그 무게를 잊게 하는 밸런스를 갖고 있습니다.

파이롯트 캡리쓰는 볼펜처럼

이름 자체가 뚜껑이 없다는 뜻을 갖고 있는 파이롯트 캡리쓰는 볼펜처럼 뒷부분의 꼭지를 누르면 펜촉이 쏘옥 나오는 만년필입니다. 1963년 일본 출생인데 수십 번 고치고 바꾸고 다시 만들면서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셔츠에 꽂고 있다 바로 뽑아 바로 글씨를 쓸 수 있는 마치 권총을 빨리 뽑는 서부 총잡이 같다고 할까요. 바쁜 현대 생활에 꼭 필요한 만년필입니다.

영롱한 옥색 쉐퍼 라이프 타임

지금은 그 명성이 많이 떨어진 쉐퍼는 만년필 역사상 그 공헌도를 보면 파커와 더불어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만년필을 구매하면 보증해주는 제도를 맨 처음 도입했고, 알록달록한 플라스틱 재질 만년필 시대를 연 것까지. 쉐퍼사가 창조한 것은 이밖에도 꽤 많습니다. 그 잃어버린 영광을 어떻게라도 다시 한 번 느껴보고 싶다면 깨끗한 옥(玉)색의 쉐퍼 라이프 타임 ‘제이드’를 손에 넣으시면 됩니다. 어쩌면 그 옥색이 건강과 행운을 가져올지도 모르니까요. 그렇다고 옥매트를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오로지 내 것 파커75

은(銀) 92.5 퍼센트로 만들어진 은제(銀製) 격자무늬가 새겨진 파커75는 너무 반짝반짝 빛나면 안 됩니다. 많이 만지는 곳은 은빛이 새어 나와도 되지만 나머지 부분 검은색 은 때가 끼어 있어야 합니다. 식기, 반지도 아니니 닦지 마세요. 모직(毛織) 양복 안주머니에 끼워져 있어야 하고 남한테 절대 빌려줘서는 안 되는 만년필입니다. 왜냐면 파커75는 내가 잡는 버릇에 따라 손잡이와 펜촉을 맞출 수 있는 장치가 있어 맞춰 놓으면 남들한테는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아픈 손가락이 어느 것이냐 또 물으시면 올해는 “파커51”이라고 대답하겠습니다. 왜냐면 올해 제 나이가 51세이기 때문입니다.

 
파커51 만년필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1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영환 (115.XXX.XXX.194)
파커 예찬의 글을 읽고 집에 둔 파커의 문자를 유심히 들여봤더니 파커 45... 학생 전용이라네요. 80년대에 선물 받은 건데 애지중지하며 지금도 가끔 생각날 때는 써본답니다. 고풍한 스포이드 식이라 좋은데요. 라미와도 호환성이 있다네요...
답변달기
2020-04-04 00:28:37
0 0
pen (119.XXX.XXX.16)
소장님, 글 잘 읽었습니다.
디지털이 난무하는 시대에 아날로그가 더 와닿는 오늘입니다.. ^^
오늘도 만년필과 종이로 시작하는 하루입니다.
답변달기
2020-03-12 11:06:50
1 0
박종진 (211.XXX.XXX.243)
고맙습니다. 저도 아침마다 만년필을 챙길 때면 가슴이 두근두근 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2 23:46:58
0 0
Hyun (223.XXX.XXX.142)
하나같이 주옥같은 만년필이군요!
궁금증이 저절로 생겨납니다..
하나씩 하나씩 살펴봐야겠어요 >.<
답변달기
2020-03-11 15:15:54
1 0
박종진 (211.XXX.XXX.243)
네. 천천히 살펴 보시면 됩니다. 만년필은 한 번 고르시면 적어도 10년 이상 사용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답변달기
2020-03-11 16:56:00
0 0
Neire (175.XXX.XXX.100)
비슷한 예로 무인도에 펜 하나와 잉크 한 병만 가지고 간다면... 이라는 질문도 있습니다^^ 각각 역사와 특징이 개성적인 만년필들이 여럿 있기에 처음에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펜도 다시 보게 되나봅니다. 전축 바늘이라던가 롤스로이스라든가 비유가 참신해서 이미지가 확 떠오르는 강렬한 글이네요.
답변달기
2020-03-11 11:14:24
2 0
박종진 (211.XXX.XXX.243)
하하하. 맞습니다. 무인도에 가져갈 만년필 질문도 많습니다.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20-03-11 11:30:10
0 0
차상욱 (223.XXX.XXX.183)
만년필에 대한 하나하나의 설명이 만년필을 다시 보게 됩니다.
51이라는 모델은 있는데 52는 없는 걸까요.ㅋㅋ
저는 만으로 51할랍니다...
답변달기
2020-03-11 10:24:31
1 0
박종진 (211.XXX.XXX.243)
하하하 곧 파커61, 75도 있습니다. 그리고 펠리칸 100도 있고요.
답변달기
2020-03-11 10:51:24
1 0
mac (182.XXX.XXX.227)
이 글에서 언급된 펜들을 하나하나 직접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멋진 글입니다!
답변달기
2020-03-11 09:07:39
1 0
박종진 (211.XXX.XXX.243)
고맙습니다. 구하시기 쉬운 것부터 써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답변달기
2020-03-11 10:12:58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