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황경춘 오솔길
     
무한한 부모님의 은혜
황경춘 2020년 03월 18일 (수) 00:30:27

때로는 험하고 때로는 즐거웠던 긴 인생 여정(旅程)이 이제 마지막 코너를 돌아 마무리를 준비하는 시점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인생 50’이라던 키워드가 ‘100세 인간’이라는 새로운 것으로 바뀌어 사회적으로 정착된 듯하니, 이왕이면 여기까지 왔으니 3년쯤은 더 견뎌볼까 희망하고 있습니다.

일제 때 5년 동안 고락을 함께한 서울 거주 중학 동기생들이 매월 정기적으로 만나는 모임이 있었습니다. 10여 년 전, 5~6명이 남았을 때 어느 날 모임에서 화제가 인생의 마지막 장(章)을 어떻게 마무리할 것인가에 집중되었습니다.

어느 한 친구가 “치매에 걸려 모든 것을 잊고 황홀(恍惚)하게 가고 싶다”고 해 다른 친구들이 핀잔을 주었습니다. 결국은 이 친구를 포함해 세 사람이 치매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이때까지 모임에 나오는 동기생들은 한 친구를 빼고 다 건강했습니다. 이 한 친구는 난청(難聽)으로 보청기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불편이 이만저만 아니라고 불평이 심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친구라 상당히 고가(高價)인 수입 보청기를 용도에 따라 복수 세트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보통 사람들과 이야기를 할 때와 TV를 볼 때 주파수가 다른 보청기를 사용하면 훨씬 편리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대화할 때 사용하는 보청기가 유리로 된 식탁 위에 식기를 놓는 소리에 너무도 민감하게 반응하여 짜증을 낼 때가 가끔 있었습니다. 보청기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는 고충과 불편이 있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이런 일이 있은 뒤 노쇠에 수반하는 신체의 여러 기능 감퇴에 관한 화제가 이어졌습니다. 어느 친구는 청력의 감퇴를, 어느 친구는 시력의 감퇴를, 또 다른 친구는 기억력의 감퇴를 가장 불편하다고 역설했습니다. 다 일리 있는 말이었습니다.

그때 누구 한 사람 보행의 불편에 관해 이야기한 친구가 없었습니다. 제가 2년 전부터 척추관절 협착증으로 보행이 불편해져 휠체어를 사용하게 된 뒤로부터, 보행 능력에 따른 삶의 질 변화에 민감해진 것을 절실히 느꼈습니다. 그리고 장애인들이 일반생활에서 겪는 여러 고충과 불편을 잘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일제강점 때 제가 살던 고향 남해(南海)의 작은 시골 마을에 벙어리 노총각 한 분이 있었습니다. 청력을 완전히 잃고 말을 하나도 못 하는 장애인이었습니다. 그러나 항상 웃는 얼굴로 짜증을 내는 일이 거의 없는 명랑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 집에 20대 초반의 머슴이 한 사람 같이 살고 있었지만 아마추어 농부인 아버지는 얼마 되지 않는 농지인데도 농사철에는 항상 마을 사람들의 노동력에 많이 의존했습니다. 그럴 때 단골 일꾼의 한 사람이 ‘벅보’라고 어머니가 이름 지어 부르던 이 노총각이었습니다.

일본에서 장사와 사무직 일만 하시던 아버지는 일본 패전 전에 돌아와 처가가 있는 마을에 정착하여 소작(小作)에 맡겼던 농지 일부를 직접 경작(耕作)키로 한 초보 농사꾼이었습니다.

‘벅보’는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제가 처음 알게 된 장애인이었습니다. 그를 통해 장애인의 여러 고충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얼마 후 중학생 때 입주한 두 번째 하숙집 젊은 여자 도우미가 소아마비 후유증으로 한쪽 발목에 심한 장애를 가진 분이었습니다. 그 무렵 중학 한문 시간에 ‘신체발부 수지부모(身體髮膚 受之父母)’라는 옛 중국의 성인(聖人) 공자의 효경(孝經) 일부를 배우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특히 이어 나오는 ‘불감훼상 효지시야(不敢毁傷 孝之始也)’의 가르침은 구순(九旬) 후반인 지금까지 잊히지 않는 대목입니다.

‘신체의 머리카락이나 피부 등 일체는 부모님에게서 받은 것, 이것을 손상하지 않게 적극 노력하는 것은 효도의 첫걸음’이란 이 가르침이 아직 DNA 이론이 나오지 않은 까마득한 옛날에 나온 사실에 새삼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제 부모님은 두 분 다 70대 중반까지 사셨으니 당시로서는 비교적 장수하신 편입니다. 두 분 다 의치(義齒)를 한 번도 사용하지 않으신 건강한 치아의 소유자였습니다. 제가 90이 되던 해 정기 신체검사 때, 70대로 보이는 치과 담당 의사가 저에게 이렇게 깨끗한 치아를 가진 90 노인을 치과의사 평생 만난 일이 없다고 했습니다. 좋은 치아를 가지셨던 부모님 생각이 났습니다. 제 누님은 90 초반에 돌아가셨는데, 저와 다섯 살 아래 동생 등 삼남매는 부모님의 장수 DNA를 이어받은 모양입니다.

눈을 감을 때까지 계속될 부모님의 깊은 은혜에 대한 생각이 갑자기 머리를 강타하여 평소의 무관심에서 온 불효에 대한 가책(苛責)이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1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문도 (61.XXX.XXX.42)
그 연세에도 부모님의 은혜를 헤아리시네요. 님의 글을 매번 대할 때마다 느끼고 깨달은 바가 많지만 이번엔 이렇게 흔적을 남깁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자주, 오래오래 부탁드릴께요. 건강하시고, 좋은 지혜, 좋은 마음 계속 해 주시길...... 또 고맙습니다. 오늘은 부모님께 전화라도 드려야겠네요. 님의 글을 인용하면서......
답변달기
2020-03-20 09:45:01
0 0
익명 (211.XXX.XXX.180)
본인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48:53
0 0
김창식 (211.XXX.XXX.180)
부모님 생각으로 숙연해지는 아침입니다.
이 난을 빌려 우경 선생님께 인사드려 기쁩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51:04
0 0
정병용 (121.XXX.XXX.133)
100세 시대에 좋은글
마음에 닫습니다.
지금도 건강한 모습으로 글을 쓰신 필자님께 경의를 표합니다~
오래오래 100세 넘도록 건강하세요~~~
답변달기
2020-03-18 10:09:36
1 0
selosolgil (114.XXX.XXX.38)
졸문에 댓글로 격려하여주셔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41:10
0 0
김형근 (1.XXX.XXX.179)
선생님 글을 읽을 때마다 책을 출판하시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주제는 100세 건강이 됐든, 험난한 현대사를 겪어오신 개인에 대한 자서전이든 다 좋을 듯 합니다. 출판사(서울셀렉션)를 하고 있으니 더욱 그런 생각이 듭니다. 좋은 칼럼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8 09:11:03
0 0
selosolgil (114.XXX.XXX.38)
격려의 말씀 고맙습니다.
아직은 책 쓸 마음의 여유나 기력도 없습니다.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47:10
0 0
신충식 (221.XXX.XXX.140)
예전 시골의 아련한 풍경을 떠올리게 하고 노년에 자신의 삶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를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글이었습니다. 다음 글도 챙겨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8 08:58:10
0 0
selosolgil (114.XXX.XXX.38)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나이들수록 옛생각이
특히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납니다.
글 읽어주셔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53:05
0 0
조왕래 (117.XXX.XXX.219)
부모님 은혜를 생각하게하는 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8 08:34:46
0 0
selosolgil (114.XXX.XXX.38)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조심해주세요.
그것도 부모님 은혜에 보답하는 지름길 하나입니다.
졸문 읽어주셔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03-19 10:59:10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