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오마리 구름따라
     
캐나다에서 병이 나면
오마리 2008년 04월 05일 (토) 07:40:19
몇 년 전의 일입니다. 제가 가까이 지냈던 캐나다 비이민자 가족이 있었습니다. 방문 기간이 끝나고 체류 허가가 없이 그냥 눌러 앉은 케이스로, 전 가족이 모두 불법체류자였습니다. 그들은 캐나다에 오면 마치 그들의 소망이 다 이루어질 것처럼 한국에서의 생활보다 더 나은 생활을 하리라는 기대를 안고 왔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힘들게 살아가던 어느 날, 건축 공사장에서 일하던 가장이 눈에 못을 찔려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갔습니다. 하지만 응급환자들이 많이 밀려 있는 데다 수술할 의사가 없었습니다. 거의 이틀 만에 겨우 수술을 받았으나 그는 오른 쪽 눈을 실명하고 말았습니다. 또한 정부 의료카드가 없어서 거의 5만 달러(물론 캐나다 달러 이하 같음)나 되는 수술비를 내야 했습니다.

어제 오랜만에 친구가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지난 몇 달 동안 살아온 얘기를 하는데, 남편이 갑자기 수술을 받았다는 것이었습니다. 가정의가 소개해 준 닥터스 클리닉에서 대장검사를 받다가 부주의로 대장에 구멍이 나서 응급실로 실려갔답니다. 오물과 피가 복강으로 흘러 생명이 위험한데도 응급실에는 의사가 단 한 명 뿐이어서 차례를 기다리다가 6시간 30분이 지난 다음에야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는 다행히도 16일 간 입원 후에 퇴원했지만 이것은 아주 심각한 캐나다의 의료상황입니다.

이곳은 개인 병원이 없는 일종의 사회주의 국가의 형태로, 의사와 병원은 모두 정부에서 진료비를 지불 받습니다. 문제는 의료 종사자들이 더 돈을 많이 받을 수 있는 미국으로 떠나가기 때문에 의사와 간호사가 태부족인 점입니다. 개인이 돈을 내고 빨리 치료를 받기 위해 개인 병원에 가고 싶어도 갈 수 있는 병원이 없습니다. 개인병원 설립이 법적으로 용인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한 CT(컴퓨터 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 촬영 검사를 받으려면 6개월~1년을 기다려야 하는 실정입니다.

그래서 미국으로 자비를 들여 진료를 받으러 가는 사람이 많습니다. 내가 세 차례 한국행을 했던 이유도 그 때마다 병원에 입원하거나 촬영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차라리 자비로 병원 행을 하는 것이 훨씬 낫지 이곳에서 병원 촬영이나 의사를 기다리다가는 죽기 십상입니다. 특히 응급으로 병원 가는 일은 목숨을 내맡기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캐나다는 핀란드 스웨덴과 같은 북구 국가와 함께 사회보장 제도가 잘 이루어진 복지국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실정은 외부에서 보는 것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물론 간단한 진료는 모두 정부가 비용을 부담하니 가벼운 환자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약값과 치과 치료는 개인 의료보험이 없는 환자의 경우 전액을 자기가 지불해야만 합니다. 어떤 한국인 환자는 이가 아픈데도 돈이 없어 2년 동안 치료를 미루며 참다가 통증이 눈으로 전이되는 바람에 결국 실명을 하고 말았습니다.

세금은 소비세가 14%(식품은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음)이며, 개인 봉급자의 세금도 한국 미국보다 높습니다. 월급 5,000 달러를 받는 사람이 내는 세금은 약 2,000달러나 됩니다. 월급이 1만 달러라면 세금이 4,000 달러 정도입니다. 또 미국은 세금 환불정책이 있지만 캐나다에는 없습니다.

이런 세금들이 복지를 위해 쓰인다고 말하고 있지만, 병원과 의료진 부족에 대해 정부는 손을 쓰지 않고 있습니다. 개인병원을 세우려 하는 단체의 인가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돈 있는 사람은 비행기를 타고 외국으로 가서 치료 받고 없는 사람은 이곳에서 기다리다 죽든지 운이 좋으면 산다는 식입니다.

경험한 바에 의하면 의료시설도 캐나다보다 한국이 월등합니다. 캐나다 정부는 흑자를 내고 있지만 의료에 대한 보조가 많지 않은지 병원들은 무슨 무슨 의료장비를 사야 한다며 자주 헌금요청 편지를 보내옵니다. 이런 경우를 보면 결코 한국이 G7 국가들에 포함된 캐나다보다 후진국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캐나다 이민을 꿈꾸시는 분들은 캐나다나 미국이 한국보다 월등하다고 생각하는 의식을 바꾸어야 하며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다는 것을 깊이 참작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글쓴이 오마리님은 샌프란시스코대학에서 불어, F.I.D.M (Fashion Institute of Design & Merchandising)에서 패션 디자인을 전공한 후 미국에서 The Fashion Works Inc, 국내에서 디자인 스투디오를 경영하는 등 오랫동안 관련업계에 종사해 왔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글쓰기, 그림그리기를 즐겼으며, 현재는 캐나다에 거주하면서 아마추어 사진작가로 많은 곳을 여행하며 특히 구름 찍기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3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조삼례 (211.XXX.XXX.129)
jsl0653@hanmail.net 조삼례님 2008-04-15 21:41:06 답변하기
안녕하세요? 저은 캐나다 이년전에 구경하고와지요 보기에은 좋은나라고생각해는데 의로시설이 그레게 나쁜면 살기가 힘들게내요
답변달기
2008-04-28 09:15:13
0 0
bighorn (121.XXX.XXX.190)
빨리 캐나다인들을 한국에 유치해야겠군요.
와서 돈 쓰고 가게 해서 관광한국을 되살려야 합니다.
답변달기
2008-04-05 21:59:08
0 1
libero (59.XXX.XXX.252)
구 소련 시절 어느 공항청사 밖에서 외국 관광객들에게 꽃 한 송이를 팔려고 비 맞으며 줄지어 선 사람들을 본 적이 있습니다. 인간의 본성을 외면한 사회주의 복지건설의 환상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군요.
답변달기
2008-04-05 15:17:00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