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노경아 쉼표
     
육당(六堂)처럼 덕담하기
노경아 2022년 01월 03일 (월) 00:00:17

“해야 솟아라/해야 솟아라/말갛게 씻은 얼굴 고운 해야 솟아라/산 너머 산 너머서 어둠을 살라 먹고/산 너머서 밤새도록 어둠을 살라먹고/이글이글 앳된 얼굴 고운 해야 솟아라”

박두진의 시 ‘해’입니다. 자연을 노래한 청록파 시인이지만 이 시에는 뜨거운 희망이 담겨 있습니다. 어두운 현실을 벗어나 밝게 살고자 하는 간절한 소망이 읽힙니다. 그런 까닭에 새해 첫날 아침과 참 잘 어울리는 시입니다.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일 새벽 아무것도 담지 않은 가벼운 마음으로 집 근처 배봉산으로 향했습니다. 아뿔싸! 해맞이 명소도 아닌 야트막한 동네 뒷산인데 ‘해맞이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갈까, 잠시 고민하다 중랑천 공원 벤치에 앉아 해맞이를 했습니다. 늘 보던 태양이지만 새해 첫날 아침 솟아오르는 태양을 마주하니 마음이 설렜습니다. 인생에 새로운 희망을 걸었기 때문일 겁니다.

해돋이는 해 뜨기 전 어둠 속에서 기다림의 시간이 있어 더욱더 아름답습니다. 기다림 끝에 해가 떠오르자 벤치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일제히 일어섰습니다. 태양빛 때문인지, 사람들의 얼굴이 소망과 행복으로 곱게 물듭니다. 두 손을 모아 간절히 기도하는 중년 부부도, 포옹하고 키스하는 젊은 남녀도, 왈왈 짖어대는 강아지들도 모두모두 아름답습니다.

새해 첫날 아침으로 집에서 떡국을 끓여 먹고 나니 스마트폰 문자로 연하장들이 들어옵니다. 그러고 보니 꽤 오래전부터 휴대폰 문자가 연하장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받는 이의 이름도 없는, 의례적인 문구의 연하장을 받으면 좀 서운하기도 합니다. 나만을 위한 ‘맞춤’이 아닌 ‘기성복’ 같은 느낌 때문일 겁니다.

덕담(德談)의 계절입니다. 이맘때면 연하장 받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정성스럽게 손글씨로 마음을 전하는 글을 읽으면 한겨울 추위가 봄눈처럼 녹아내렸습니다. 아랫목에 엎드려 오랜 친구의 오글거리는 문장들을 읽으면 나도 몰래 눈물이 주르륵 흐르기도 했습니다. 어쩌다 까맣게 잊고 있던 학교 선배나 동기한테서 연하장이 오면 며칠 동안 설레기도 했지요. 새해를 맞으며 누군가가 나를 기억하고 축복의 글을 보내 주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힘을 얻곤 했습니다.

덕담의 힘은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입니다. 상대방이 뜻한 바를 이루길 바라는 진솔한 마음이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육당(六堂) 최남선은 ‘조선상식-풍속 편’(1948)에서 언어에는 신비한 힘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언어에 영적인 힘이 있다고 믿었던 것이지요. 그는 “덕담은 말한 대로 실현된다고 믿으면서 하는 말”이라며 “따라서 덕담은 과거형으로 해야 바람이 꼭 이뤄진다”고 했습니다. 예를 들면 내 집 마련이 꿈인 조카에겐 “올봄에 집을 샀다지. 축하한다”, 1인 방송인이 되고 싶은 친구에겐 “전 세계 팔로어가 수천만 명이라고. 대단해”라고 말하라는 것입니다.

육당의 말대로 미래형이 아닌 과거형으로 덕담을 건네니 정말로 좋은 기운이 느껴집니다. “말이 씨가 된다”는 우리 속담처럼 뭐든 잘될 것만 같습니다.

자유칼럼 독자님들, 2022년엔 웃음이 넘쳐나고 바라던 것들을 다 이루셨다지요.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정병용 (220.XXX.XXX.57)
노경아님!
오래된 친구의 덕담을 읽으면서도 눈물이 주루룩 흐른다니
감성이 아주 풍부한 모양이죠?
감성이 풍부한 사람은 정이 많다고 하던데
노경아님도 정이 많으신 분이신가 보죠?ㅎㅎ
새해에도 항상 건행하시고 좋은 Column 보내주세요~~
답변달기
2022-01-03 17:11:04
0 0
노경아 (116.XXX.XXX.129)
선생님, 제가 광산촌에서 자라 친구들과의 추억이 도시 사람들과는 많이 달라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친구들 중엔 아버지 제사(광산 붕괴 사고)가 같은 날인 아이들도 있어요. 대학 입시를 앞둔 고교 시절, 친구들과 연하장을 주고받으며 참 많이 울었어요. "간나야, 니는 꼭 도시로 가서 성공해야 돼..." 뭐 이런 내용이었는데요, 지금도 울컥울컥합니다. ㅎㅎ

선생님, 늘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는 기회가 닿아 얼굴 뵈올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짓고 받으셨다지요~~
답변달기
2022-01-03 18:16:52
0 0
김문도 (175.XXX.XXX.146)
백두산이면 어떻고, 매봉산이면 어떻습니까, 공원 벤치에서 많은 복을 주셨다지요!

올해도 건강하고 좋은 글, 많이 주셨다지요. 예, 그래서 참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22-01-03 09:08:54
0 0
노경아 (116.XXX.XXX.129)
선생님 말씀이 백번, 천번 옳습니다. 장소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햇님을 본다는 거, 바람을 전했다는 거. 그것으로 또 행복하게 한 해를 시작했습니다.
선생님, 큰복을 받으셨다지요. 가족 모두 건강과 행복을 한아름 안으셨다지요. 축하드립니다!
답변달기
2022-01-03 11:13:33
0 0
임성빈 (1.XXX.XXX.202)
매봉산의 아름다운 해돋이를 보았다지요~~

내년에는 인왕산에서 해돋이 함께 합시다.
작년에는 온통 통제하더니 올해는 하지 않아서 다행히 멋진 해돋이를 보았습니다.(폰으로 송부드릴께요)
댁내 두루 평안하시고, 신혼처럼 금슬이 좋다지요~~^^
답변달기
2022-01-03 08:37:14
0 0
노경아 (116.XXX.XXX.129)
대장님, 인왕산 해돋이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내년엔 우리 대원들 다함께 태양을 맞이할 수 있겠지요. 대장님네 가정에 매일매일 웃음꽃이 활짝 피었다지요~ 정말 부럽습니다!
답변달기
2022-01-03 11:16:22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