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신아연 공감
     
“그 많은 사진은 누가 다 보냈을까”
신아연 2009년 09월 07일 (월) 00:06:03
“엄마, 어젯밤에 나한테 사진 보냈어요? ”
“설명 한 줄도 없이 당신이 보낸 사진이 뭐길래 열리지도 않고 이러지? ”
“사진은 무슨 사진? 나도 모르는 소리로 부자 간에 아침부터 난리람.”
대답하는 순간, 뒤통수가 뜨끔 하는가 싶더니 가슴이 내려앉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간밤에 아들애가 밥 때를 넘겨 들어오는 바람에 찬이 마땅찮아 동네 식당에서 간단히 사 먹인 것이 사단이었습니다.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느라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모르게 생겼길래 다 먹을 때까지 자리를 피하는 게 낫겠다 싶어 화장실에 가는 척 슬그머니 일어났습니다. 그 식당은 무료 인터넷 서비스를 하는 곳이라 기다리는 동안 잠시 이메일을 체크한 것까지는 좋았는데 자리를 뜨면서 그만 로그아웃을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식당 측에서15분이 지나면 사용 중인 사이트가 자동으로 닫히도록 해 놓았지만 그 전에 컴퓨터 앞을 떠났으니 제가 일어나자 누가 바로 장난을 쳤던 모양입니다.

제 이메일에 저장되어 있는 주소를 무작위로 클릭하여 무슨 사진을 전송했나 본데, ‘보낸 메일함’을 확인해 보니 발송 실패를 제외하고도 이미 열댓 명 앞으로 메일이 간 상태였습니다. 그 중에는 짐작컨대 “무슨 회신을 이 따위로 한담”, “그간 소식 한 자 없다가 뜬금없기는?”, “참 별 싱거운 여자 다 봤다”라고 할 만한 사람도 더러 있었으니 낯이 후끈 뜨거워질 밖에요.

“정말 오랜만이구나. 나는 요즘 한 외국계 회사에 다니고 있어. 그런데 지금은 사무실이라 사진을 열어 볼 수가 없네. 퇴근해서 집 컴퓨터로 볼게.” 아니나 다를까 그 날 오후, 하도 오래 돼서 이메일 주소를 주고받은 기억도 없던 대학 동창생으로부터 기어이 답신 한 통이 날아들었습니다. 이후 또 몇 사람한테서 ‘사진이 안 열리니 다시 한 번 보내달라’는 정중한 답메일이 온 걸로 봐서 다행스럽게도 사진은 누구한테도 열리지 않았지 싶습니다.

‘안 열어 봐도 되거든, 다시 보낼 수도 없거든.’

생각할수록 황당하고 아찔한 소동이었습니다. 사실 별탈 없이 넘어갔으니 지금에사 ‘소동’이라 하는 거지 만약 그 사진이 ‘얄궂은’ 것이기라도 했다면(장난 메일이었으니 아마 그랬겠지요) 상당히 난감할 뻔하지 않았습니까. 더구나 한 장도 아니고 여러 장이었으니.

그러고도 정신을 못 차렸는지 며칠 후에 또 비슷한 ‘사고’를 쳤습니다. 편집을 맡고 있는 한 신문의 작업을 마치고 이메일을 또 그냥 열어둔 채 그 회사 사무실을 나왔던 것입니다. 그 생각이 나자마자 부랴부랴 담당자에게 전화해서 이메일 좀 닫아달라고 부탁했지만 연속 ‘일을 치고’ 나니 또 그러지 말라는 법이 없어 겁이 납니다.

사실 인터넷이나 이메일과 관련한 골탕 먹기는 이번 뿐이 아닙니다. 갑자기 패스워드가 생각나지 않는다거나, 아니면 보안 상의 이유라면서 패스워드를 바꾸라고 할 때마다 혼란스럽고 짜증이 납니다. 외울 만하면 또 바꾸라 하니 나름 잔꾀를 내서, ‘ I love you’ 하던 것을 ‘I hate you’로 한다거나, ‘he will go’로 쓰다가 ‘he has gone’으로 변경하는 식의 ‘수법’을 씁니다.

‘단수 높은’ 어떤 분은 일단 바꿨다가 이내 다시 바꾼다고 하시더군요. 예를 들어 패스워드를 ‘I love you’ 로 쓰고 있었는데, 바꾸라는 사인이 뜨면 아무 걸로나 일단 새로 만들었다가 즉시 ‘I love you’ 로 되바꾼다는 것이죠. 그렇게 하면 계속 같은 패스워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겁니다. 아주 괜찮은 아이디어인 것 같아 저도 다음에는 그렇게 시도해 보려고 합니다.

하지만 깜빡깜빡 잊어버리는 것이 어찌 이메일이나 인터넷 사이트 접속 패스워드 뿐이겠습니까. 제 나이 이상이면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자동 인출기나 숫자 입력을 기다리는 내 집 현관문 앞에서 우두망찰, 망연자실하니 서 있는 일이 한 번쯤은 생기기 마련이지요.

특히나 숫자에 약한 저는 제 집 전화번호나 핸드폰 번호가 이따금 생각나지 않아 다른 사람에게 물어볼 때도 있습니다. 제가 제 자신에게 전화할 때는 없으니 남들이 제 전화번호를 외우고 있을 확률이 더 높지 않겠습니까.

처음 이야기에서 너무 번졌지만 한 마디만 더하고 글을 마치겠습니다.

지금은 카드를 갖다 대면 문이 열리는 시스템이지만 전에는 숫자를 누르게 되어 있던 서울의 친정 아파트에서 어머니는 참으로 기발한 현관문 번호를 지정하셨습니다. 그리고는 저희들에게 의뭉스럽고도 장난스레 그 번호를 알려주셨는데, 그 숫자는 바로 돌아가신 친정 아버지의 네 자리 수인번호였습니다. 20년 옥살이를 하면서 이감 때마다 번호가 바뀌기는 했지만 그 중에서 가장 오래 불리워 왔던, 그래서 온 가족이 꿈에서조차 외울 수 있는 아버지의 수인번호0000번.

남들은 가족의 생일, 전화번호, 주민등록 끝자리 등을 딴 ‘개성 없는’ 번호를 짜맞추고 있을 때 당신은 독창적이게도 지아비의 수인번호를 당신 집 현관문 따는 데 활용하실 생각을 했으니!

하지만 어머니는 더 이상 그 번호가 필요 없으니 이번에는 제가 패스워드를 변경할 때 써 먹을까 합니다. 그 번호라면 죽을 때까지 안 잊어버릴 자신이 있으니까요.

   




신 아연 :ayounshin@hotmail.com
신 아연은 1963년 대구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를 나왔다.
16년째 호주에 살면서 <호주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지금은 한국의 신문, 잡지, 인터넷 사이트, 방송 등에 호주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저서로는 이민 생활 칼럼집 <심심한 천국 재밌는 지옥> 과 <아버지는 판사 아들은 주방보조>, 공저 <자식으로 산다는 것> 이 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4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marius (121.XXX.XXX.146)
그 수인 번호! 지금이야 감히 저가 아름답다 하지만 그때 그분 그리고 가족들은 가슴이 까만 숯일 것입니다. 아름다운 것일수록 그 내부에는 날카로운 차거움이 왜 스려있을까요. 힘든 20년이 번호속에 잠들어있겠습니다. 좋은 글을 인상깊게 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09-09-24 13:21:51
0 0
다비 (99.XXX.XXX.163)
그런일이 많아요.
저도 패스워드 바꾸라고 할 때 마다 아주 짜증이 나요.
기억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더욱이 집 전화 팩스번호 은행패스워드등 잊어버리기 선수이니까요.. ㅋㅋ
답변달기
2009-09-10 01:14:06
0 0
김윤옥 (210.XXX.XXX.147)
미 서부 관광중에 한 호텔 로비에서 잠깐 내 홈피에 접속했는데 함께 간 언니가 버스가 출발한다고 재촉하는 바람에 로그 아웃도 못하고 자리를 뜨면서 얼마나 찜찜 하던지.
다행히 장소가 미국이어서 한글로 꾸며진 화면에 관심 가지는 이가 없었던 듯 별일이 없이 지나갔습니다.
컴퓨터를 일상화 하면서 필수적인 패스워드를 자주 바꾸라 하면 정말 혼돈 스러워서 가끔 내집에 들어가는 일도 난감해 지기 일쑤이지요.
요사이는 60년 대 초 생전 처음 설치했던 우리집 전화번호였던 숫자에-old-를 더 해서 씁니다.
답변달기
2009-09-07 15:26:58
0 0
인내천 (112.XXX.XXX.243)
현대인의 필수품 핸드폰을 잘 챙기지 못하고
출타하다 도중에 집으로 되돌아가는 일은 다반사고 식당에서 밥먹고 두고 나오는 일도 다반사랍니다
그 뿐 아니라 네이트,싸이 비밀번호를 까먹고 헤멜 때도 있구요~~ㅋㅋ
저야 연식이 좀 됐으니 자칭 치매초기라고 훌훌 털어버리지만 신 선생님 연식으론 아직 빠르니 천천히 따라 오십시오!

저도 양심수로 겨우 100일 넘게 교도소 생활하면서 하루가 여삼추 같던데 20년씩이나.....
그런 아픔이 있으셨군요~~~
그래도 늘 밝게 좋은 칼럼 써주시니 감사합니다! 늘 건강 하시길 기원합니다!!
답변달기
2009-09-07 11:42:07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