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방재욱 생명에세이
     
오장육부(五臟六腑)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1) : 오장
방재욱 2015년 02월 11일 (수) 01:00:07
우리는 평소 자기 몸의 얼개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불확실하게 알거나 잘 모르는 경우가 훨씬 더 많습니다. 우리 몸에서 이자와 지라는 어디에 위치해 있으며, 그 기능은 무엇일까요. 간은 어디에 어떻게 놓여 있으며 그 크기는 얼마나 될까요. 맹장은 몸의 왼쪽, 오른쪽 어디에 위치해 있을까요.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우리 몸을 이루는 세포들에서 에너지원으로 이용되는 음식물의 섭취와 대사과정을 통한 소화와 운반 그리고 그 결과 생기는 노폐물의 배설이라는 세 가지 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런 과정의 중심이 되는 기관인 오장육부(五臟六腑)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는 것은 이제 의학 지식이 아니라 상식으로 우리 곁에 다가와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오장육부는 내장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오장(五臟)은 가슴과 배에 위치하며 저장과 분비 기능을 담당하는, 내부조직이 충실한 기관을 일컫습니다. 그에 대비해 육부(六腑)는 우리가 먹은 음식물의 소화를 통해 만들어지는 소화산물과 찌꺼기를 운반하는 기능을 담당하는, 내부가 빈 기관을 일컫습니다.

오장은 간이라고 부르는 간장(肝臟), 생명과 동일한 의미를 지닌 심장(心臟), 지라라고 부르는 비장(脾臟), 허파를 지칭하는 폐장(肺臟), 그리고 콩팥이라고 부르는 신장(腎臟)으로 구분이 됩니다.

간장은 오른쪽 갈비뼈 아래쪽에 위치하며, 무게는 약 1.5Kg 정도로 오장 중에서 가장 크고 담당하고 있는 역할도 가장 많은 기관입니다. 간은 위나 창자에서 흡수된 영양분의 저장 창고이며, 오줌의 주성분인 요소(尿素)가 합성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또한 간은 독성 물질을 분해하고, 피의 흐름을 조절해 주며, 혈액 응고인자인 프로트롬빈을 합성하는 등 중요한 기능을 많이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간이 지치거나 무리가 가면 건강을 크게 해치게 되는 것입니다.

간에서 분비되는 담즙은 간과 십이지장 사이에 위치하는 쓸개주머니라고도 부르는 담낭(膽囊)에 저장되었다가 지방의 소화를 도와주며, 창자에서 지용성 비타민의 흡수도 촉진해 줍니다.

혈액순환의 중심이 되는 심장은 좌우로 두 개씩의 심방(心房)과 심실(心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오른쪽 심방 벽에는 심장박동을 주도하는 박동원(搏動源)이 있어 심장 수축이 자동적으로 이루어지게 해줍니다. 심장박동은 1분에 70번 정도이며, 이를 하루로 계산하면 약 10만 번, 일생 동안 30억 번이나 됩니다. 이런 사실로부터 심장이 매우 튼튼한 기관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심장에서 방출되어 우리 몸에서 시냇물이나 강줄기와 같은 역할을 하는 혈관을 타고 흐르는 피의 양은 성인의 경우 약 5L 정도 됩니다. 우리 몸의 동맥과 정맥 그리고 모세혈관의 길이를 모두 합치면 120,000Km 정도로 서울에서 부산을 140번 이상 왕복하는 길이이고, 지구를 3바퀴 돌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이 상상이 되는지요. 이렇게 긴 혈관을 통해 60조개가 넘는 온몸의 세포들에 양분과 산소가 운반됩니다. 그래서 혈관이 튼튼하고 피가 맑아야만 병치레를 하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것입니다.

심장의 수축과 이완에 따라 동맥 핏줄에 압력의 차이가 생기게 되는데, 그 압력은 수축기에 120mm/Hg, 이완기에는 80mm/Hg 정도가 정상입니다. 콜레스테롤을 많이 함유한 음식을 먹으면 동맥의 혈관 벽이 두꺼워져 혈관의 지름이 좁아짐에 따라 혈압이 높아져 나타나는 현상이 고혈압입니다.

지라라고 부르는 비장은 왼쪽 가슴 아래쪽에 위치해 있으며, 적갈색의 계란 모양으로 무게는 체중의 약 0.5% 정도를 차지합니다. 비장의 주된 기능은 우리 몸에 침입하는 세균이나 외부 단백질을 제거하는 면역작용입니다. 지라는 적혈구와 림프구를 저장하였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며, 노화된 적혈구와 혈소판 그리고 면역글로불린이 결합된 세포들을 제거하는 역할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허파라고 부르는 폐장은 공기 중의 산소를 혈액에 공급해주고, 혈액으로 운반된 이산화탄소를 몸 밖으로 내보내주는 호흡기관입니다. 가스 교환이라고 부르는 이런 기능은 허파꽈리(폐포)에서 이루어집니다. 심장을 감싸고 있는 허파는 심장을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역할도 합니다.

모양이 콩이나 팥처럼 생겨 콩팥이라고 부르는 신장은 횡격막 아래 복부 뒤쪽에 쌍으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신장은 길이가 약 12cm, 폭은 6cm, 두께는 4cm 정도의 주먹만 한 크기로 무게는 약 150g 정도 됩니다. 신장에는 구조적, 기능적 단위인 사구체와 세뇨관으로 이루어진 네프론이 약 100만개가 들어있습니다.

신장은 대사과정에서 생기는 노폐물의 배설과 체액 속의 이온 농도를 조절해 주는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심장에서 방출된 혈액의 25%는 모세혈관으로 이루어진 사구체에 들어가 여과되어 하루 1,500~2,000ml 정도가 소변으로 배설됩니다. 신장은 혈압조절과 조혈촉진 그리고 호르몬이나 특정 비타민을 활성화하는 기능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몸과 마음의 건강이 우선입니다. “건강한 신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라는 속담에서 보듯이 몸이 건강하지 못하면 마음의 평화를 누리기 어렵습니다. 오장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상식을 바탕으로 자신의 건강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8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이동익 (210.XXX.XXX.193)
우리 몸이 하나의 우주이군요.
정말 놀랍고 신기합니다.
우리몸을 소중히 겸허하게 생각해야 하겠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5-02-13 08:14:07
0 0
방재욱 (211.XXX.XXX.62)
이동익 님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자신의 몸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하며, 마음의 평온을 이루기 위한 생활 습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지내시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5-03-13 10:08:41
0 0
김진수 (115.XXX.XXX.131)
오장 오부가 실제 있는 우리몸 기관들이지요. 그중 하나인 부는 우리몸 흐름에 의한 작용을 빠트릴수 없어서 하나 더 포함시킨 개념입니다.
본문에서 잠시 언급된 것처럼 속이 꽉찬 장기는 음의 장기이고 속이 빈 장기는 양의 성질을 가진 장기로 해서 민간의술에서는 우리 몸을 다스리는 출발점으로 합니다.

조금더 말씀드리면 불의 성질을 가진 장기에서 심장은 음 소장은 양이며 흙의 성질을 가진 장기에서 비장은 음 위장은 양입니다.쇠 성질을 가진 장기는 폐가 음이며 대장이 양입니다.물 성질을 가진 장기는 짐작하신대로 신장이 음의 장기이고 방광이 양의 장기입니다. 나무 성질을 가진 장기는 간이 음의 장기이고 담이 양의 장기입니다. 이렇게 오장 오부가 서로 음양이 하나로 서로 상호 작용을 합니다. 흔히 우리가 이야기하는 "비위가 맞는다"는 비장과 위가 서로 조화를 이루어 소화도 잘되고 먹기 좋다는 이야기라고 생각하시고 간이 맞았다는 이야기는 소금성분을 염소와 칼슘으로 나누어 주는 장기인 간이 적당하게 받아들이는 소금기로 알면 이해가 되려나요. 첨언한다면 대중매체에 보도되는것 처럼 우리 몸 혈액속에는 염화칼슘 형태로 소금이 없습니다. 간에서 분해된 염소와 칼슘 마그네슘 기타 물질들이 여기저기 장기에서 각각 흡수되고 있을 뿐인데 단순하게 소금에 대한 해로움으로 이야기 하는 모순이 있습니다.

오장육부란 오부에 심포와 삼초가 더해진다는 생각이 동양의학입니다. 소위 음양오행설 출발점입니다. 현대에 이 설이 연구되고 발전했다면 음양오행학으로 대단한 학문이 됐을것으로 생각하지요. 중국에서 전래 된걸로 흔히 이야기 하지만 선조들이 우리 것이라는 증거를 숨겨 놓은 것이 음양오행'학'이라고 주장해봅니다. 중국식 언어는 항상 양뒤에 음의 성격을 가진 단어가 배열됩니다. 주야, 남녀 등을 생각하고, 우리 단어인 밤낮, 연놈을 떠올리면 언제나 음의 성격을 가진 말이 앞에 옵니다. 어떤 이야기를 주장할때 만들어낸 장본인은 주목을 받게되고 감시로 이어지는 풍토상 토정비결에 회자되는 이야기가 있듯이 중국을 통해 우회해서 한반도로 들여왔고 그 흔적이 음양오행이라 는 말에서 미루어 짐작 할 수 있겠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가봅니다.

육부에는 이미 말씀드린 심포와 삼초중에서 중요한 흐름이 있다는 삼초를 포함해서 말합니다. 즉 상초 중초 하초로 몸통을 구분해서 이야기 하는 것이며 이것들이 몸의 경락 경혈 흐름에 중요한 작용을 각자 하고 있다는 생각으로 삼초를 포함해서 육부를 칭합니다. 심포는 음으로 삼초는 양으로 하며 불의 성질을 가진 장기인 심장소장에 포함합니다.

참고하시라고 더 이야기를 전개하면 맛에의한 오장오부, 색갈에 의한 오장오부, 음식에 의한 작용으로 오장오부에 대해 이로움 해로움, 각 오장오부 상호작용 등을 전개해야 하지만 댓글 본연 임무로 오장오부가 아닌 오장 육부에 대한 설명으로 맺음합니다.

한가지 더 첨언하면 민간의술에서는 서양의학 즉 현대의학을 대체의학으로 생각합니다. 우리 고유의술이 원래 있었는데 그걸 밀치고 들어와서 활개치고 있는 현대의학이기 때문입니다.
답변달기
2015-02-12 02:05:39
1 0
방재욱 (211.XXX.XXX.62)
유익한 내용이 담긴 댓글 감사합니다.
글의 분량에 제한이 있어 오장과 육부로 나누어 쓰고 있으며, 너무 의학적이 아닌 상식 수준으로 쓰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음 글 육부에서는 음과 양의 내용도 일부 다룰 예정인데, 보내주신 글 좋은 참고자료로 하여 써보겠습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시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답변달기
2015-02-12 12:17:55
1 0
김종우 (121.XXX.XXX.56)
잘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5-02-11 18:18:18
0 0
방재욱 (211.XXX.XXX.62)
글 읽으시고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올릴 글 육부도 잘 앍어주세요!!
답변달기
2015-02-12 11:29:50
0 0
꼰남 (112.XXX.XXX.25)
우리 몸의 얼개 중 5장에 대해 알기 쉽게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나중에 어떻게 하면 5장을 건강하게 잘 지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언급 좀 해주시길 부탁 드리겠습니다. 근데 왜 갑자기 오장동 냉면 생각이 나는지요! ^^*
답변달기
2015-02-11 09:43:24
0 0
방재욱 (211.XXX.XXX.62)
감사합니다.
오장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는 의학적인 내용으로 너무 장황할 것 같아 상식 수준의 내용을 담았습니다.
언제 오장동 냉면 먹으로 한번 가시지요.
답변달기
2015-02-12 11:32:33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