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방재욱 생명에세이
     
다가오는 여섯 번째 대멸종, 인류의 미래는?
방재욱 2015년 05월 22일 (금) 02:02:46
네팔의 대지진과 칠레 화산폭발 등과 같은 초대형 재난 재해를 보며, 최근에 화두가 되고 있는 ‘여섯 번째 대멸종’이란 말이 떠오릅니다. 대멸종은 무엇이며, 여섯 번째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멸종(滅種)이란 한 생물 종의 개체수가 감소하다가 결국에는 지구상에서 완전히 사라져버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대멸종(大滅種)은 지구 역사에서 멸종이 일부 종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지구 생태계 전반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일컬으며, 학술적으로는 생존했던 종의 70% 이상이 한꺼번에 멸종한 사건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여섯 번째라는 것은 35억 년 전에 지구상에 생물이 출현한 이래 지구의 역사에서 나타났던 다섯 차례의 대멸종에 이어 다시 대멸종이 시작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첫 번째 대멸종은 고생대 오르도비스기(Ordovician Period) 말인 4억 4천만~4억 5천만 년 전 사이에 발생했고, 85%에 달하는 생물 종들이 멸종했습니다. 두 번째 대멸종은 고생대 데본(Devonian Period) 말인 3억 6천만 년 전에 발생해 천만 년 이상 지속되었으며, 70%가 넘는 생물 종들이 멸종했습니다.

대멸종 중 규모가 가장 큰 세 번째 대멸종은 고생대 페름기(Permian Period) 말인 2억 5천만 년 전에 나타났으며, 지구상에서 전체 생물 종의 95% 이상이 사라졌습니다. 네 번째 대멸종은 약 2억 년 전인 중생대 트라이아스기(Triassic Period) 말에 나타났고, 80%가 넘는 생물 종들이 멸종했습니다. 이때 공룡의 조상인 조룡과 양서류가 함께 멸종했습니다.

다섯 번째 대멸종은 약 6천 5백만 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Cretaceous Period) 말에 지름이 10Km에 달하는 커다란 운석이 멕시코 유카탄 반도 인근에 충돌하여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운석 충돌에 따른 숲의 화재로 인해 공기 중에 퍼진 먼지로 몇 달 동안 햇빛이 차단되어 멸종이 시작된 것입니다. 이 대멸종 사건으로 당시 지구를 지배했던 공룡이 멸종했고, 70%에 달하는 종들이 사라졌습니다.

대멸종 시기를 지칭하는 지질시대는 지구상에서 대륙이 갈라져 바다가 생기거나, 맨틀(mantle)을 이루는 지각 판이 충돌해 산맥이 형성되거나, 운석이 지구에 충돌하는 등 지구상에 큰 변화가 생길 때 붙여진 이름입니다. 그런데 인류는 스스로의 힘으로 새로운 지질시대를 만들어내는 큰일(?)을 해내고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인류세(人類世; Human Epoch)입니다.

인류세는 성층권의 오존층 파괴에 관한 연구로 노벨 화학상을 받은 네덜란드의 대기화학자인 파울 크뤼천(Paul Crutzen)이 2000년에 인류가 출현한 시기를 지칭해 제안한 지질시대입니다. 아직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된 명칭은 아니지만 인류세가 시작하며 생물의 대멸종이 시작되고 있다고 합니다. 인류세의 시작은 인류가 농경을 시작한 1만 년 전, 산업혁명이 시작된 1820년대 또는 원자폭탄이 투하된 1945년 등으로 제안되고 있습니다.

현재 지구상에는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생물 종들이 살고 있으나 인간의 활동으로 많은 종들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지구상에 살고 있는 동물들은 매년 0.01~0.7% 수준으로 감소되고 있으며 그 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2014년 발간된 과학저널 ‘네이처(Nature)’는 “2200년이 되면 양서류의 41%, 조류의 13%, 포유류의 25%가 멸종할 것”이라는 보고와 함께 “6천만 년 전에 비해 무려 1000배나 빠른 속도로 많은 생물 종이 멸종되고 있다”고 경고하였습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멸종 가능성을 검토한 7만 6199종 가운데 29.4%인 2만 2413종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자연 생태계에 대한 인간의 무분별한 행동과 개발 때문에 동물의 멸종 속도는 6000만 년 전보다 무려 1000배나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학계에서는 여섯 번째 대멸종이 빠르게는 500년, 길게 보아 1만년 내에 나타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다섯 번의 대멸종에서 예외 없이 최상위 포식자가 멸종된 사실로 미루어보아 여섯 번째 대멸종이 발생한다면 현재 지구상에서 최상위 포식자인 인간도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인류세로 지칭되는 현세에 나타나고 있는 여섯 번째 대멸종은 결국 인류를 파멸시키는 대멸종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여섯 번째 대멸종의 주요 원인은 인간의 자연에 대한 지나친 개입 및 개발에 따른 생물 종의 서식지 파괴와 유실, 지나친 포획 활동과 벌목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그와 함께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른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도 대멸종의 주요 원인입니다. 또한 생물 다양성 보존에 대한 이해와 연구 부족도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말을 상기하며 인류가 주동이 되어 앞당겨지고 있는 여섯 번째 대멸종에 대비해야 합니다. 지금이 바로 전 지구적으로 생물보전을 위한 자원의 투입과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해야 할 때입니다. 생물 종의 멸종을 막는 일이 바로 인류의 멸종을 막는 지름길이니까요.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용덕 (211.XXX.XXX.33)
지구는 인류 공동의 장(場)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살고 이 지구는 선대인류로부터 물려 받은 것입니다. 우리 세대도 우리 후손에게 살기 좋은 지구를 물려 주어야 합니다. 아들, 손자 예뻐하면서 그들이 살기 좋은 지구를 물려주어야 함을 함께 생각하는 것이 진정으로 후손을 사랑하는 것이지요. 인류세, 이 시대를 살고있는 우리에게 경각심을 주는 경구입니다. 이전까지의 생물 멸종은 자연적인 변화에 의해 생물계의 큰 변화가 초래된 것인데 인류세는 인류 스스로 멸종의 환경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니 끔찍합니다. 우리는 작금의 전 지구적 환경변화에 걱정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보고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게됩니다.
답변달기
2015-06-11 21:53:47
0 0
인내천 (220.XXX.XXX.246)
논지에 적극 동의합니다
저도 기후에 민감한 꿀벌을 기르고 있어 지구 온난화의 폐해를 누구보다 잘 감지하고 있답니다
단적인 예로 개화기의 순서가 완전히 파괴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옛날엔 남쪽부터 피기 시작하는 꽃을 따라 휴전선 가까이까지 이동하며 꿀을 채밀했는데 이젠 휴전선 아카시아나 창원의 아카시아가 동시에 피어버립니다. 그 뿐만 아니라 유체,아카시아,찔레 순으로 피었는데 지금도 거의 동시에 피어버려서 꿀을 채밀할 기간이 대폭 축소되어버렸습니다.
그럼 꽃이 한꺼번에 피어나니 꿀도 한꺼번에 왕창 채밀함 되지만 문제는 꿀은 예전의 30% 수준에도 미달할 만큼 아주 극소량 밖에 나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급격한 변화에 적응하느라 식물들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꿀을 생산할 여유가 없다는 반증이죠~ ^^
실제로 그렇게 화려하게 핀 찔레꽃에 벌이 앉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양봉책에는 찔레는 꿀을 많이 내는 과로 분류되어 있는데...
과다한 잔자파에 시달려 벌들의 귀소 본능도 지장을 받아 미아 벌이 되버려 강군을 유지하기가 힘들게 되고,정받이를 통해 결실하던 곡식과 과일들은 벌이 사라지면 땡하고 종을 치겠죠? 그래서 벌이 사라지면 곧바로 인류도 망한다는 어느 학자의 얘기가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더 망가지기 전에 절제와 협동으로 막아얄 것입니다!
답변달기
2015-06-07 07:22:47
0 0
꼰남 (112.XXX.XXX.25)
그러니까 빠르게는 500년, 길게 보아 1만년 내에 나타날 것으로 추정하는 여섯번째의 대멸종은 당장 눈앞의 이익과 편의를 좇는 인류가 스스로 초래하는 인류세의 멸망을 의미하는 것이로군요. 근데 이대로 가다간 불과 수십년 사이 나라 재정을 거들낸다는 제도를 두고도 끄떡도 하지 않으려는 우리의 경우는 뭐라 해야 할까요?
답변달기
2015-05-22 09:20:29
0 0
방재욱 (119.XXX.XXX.64)
예! 이제 사회나 자연환경에 대한 우리의 의식이 바꿔야 합니다.
대멸종이 언제 쓰나미처럼 다가올지는 전문가도 예측하기 어려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답변달기
2015-05-22 11:10:09
0 0
만허 (210.XXX.XXX.193)
찰라의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구의 35억년에 비하면 우리 인간의 일생은 순간이란 표현도 너무도 긴 시간이네요. 그야말로 찰라를 살아 가는 먼지와 같은데 무얼그리 ~~~.

겸손히 살아가야하는 이유를 느낄수 있도록 해주심에 감사의 말씀 올려도 되는지요?
답변달기
2015-05-22 08:35:24
0 0
방재욱 (119.XXX.XXX.64)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대로 우리 모두가 겸손한 마음으로 환경을 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섯 번째 대멸종 사건이 우리에게 바로 다가오지 않는다 해도 우리 후손들에게 닥쳐올 일이니까요.
자연 환경을 대하는 우리 의식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를 위해서는 자연환경의 보존에 대한 교육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답변달기
2015-05-22 11:15:09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