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황경춘 오솔길
     
3대에 걸쳐 도중하차한 도쿄 도지사
황경춘 2016년 06월 24일 (금) 02:56:39

4년 사이에 세 사람의 도지사(都知事)가 돈과 관련된 부정혐의로 임기 도중에 사임하는 희귀한 불상사로, 국민의 높은 도덕수준을 자랑하는 일본의 수도 도쿄(東京) 유권자는 무더운 7월에 두 번 투표소에 가게 되었습니다.
 
원래 내달에는 3년마다 의석의 반을 개선하는 참의원 선거가 10일로 예정되어 있었는데, 지난 5월부터 도지사의 애매한 공금 사용으로 언론매체와 도의회의 혹독한 규탄을 받아 온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지사가 돌연 사의를 표명하여 도쿄도 선거관리위원회는 7월 31일에 새 지사를 뽑는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도쿄대학을 졸업한 뒤 프랑스 유학을 거쳐 오래 학자로 있다가 2001년에 정계에 입문한 마스조에 씨는 여당 자민당 내각의 장관직을 맡기도 하고 방송매체에서 재치 있는 화술로 인기를 얻어, 한때 장래 총리 후보로도 거명되는 유명인사가 되었습니다. 그후 자민당을 떠나 2014년 2월의 도지사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투표자 43%의 지지율로 당선했습니다.
 
2011년 4월에 인기 소설가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지사가 12년의 장기재임 후 4선에 성공하였으나 1년 반을 넘기지 못하고 여러 실정과 공금유용 등 비난을 받자 사임하였습니다. 이시하라 지사 때 부지사(副知事)였고 같은 작가이고 친구인 이노세 나오키(猪瀬直樹) 씨가 2012년 12월 선거에서 당선하여 뒤를 이었으나 그 역시 꼭 1년 만에 지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인구 1천3백만이 넘는 도쿄 도지사선거에는 평균 50억 엔(약 550억 원)의 경비가 든다고, 도쿄도 선관위는 말했습니다. 이렇게 4년 사이에 세 번의 도지사 선거가 앞당겨 실시된다는 점에 총리를 비롯해 각 정당에서 유감의 소리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특히 2020년 올림픽 개최도시 도쿄인 만큼 적당한 인물의 선택에 각 정당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는 한 민간방송에 출연하여, “우리가 추천한 후보자가 이러한 결과를 빚어 도정(都政)에 혼란을 초래
한 것에 대해, 자민당 총재로서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2020년 올림픽 개최도시인 점에 비추어 가능한 한 넓은 지지를 받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제1야당인 민진당(民進党)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는 과거처럼 정치색을 표면으로 나타내지 않는 무소속 추천 방식 대신 각 당이 정정당당하게 후보를 내세워 유권자의 선택 폭을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참의원 선거에서 야당 통일후보 추진운동에 참가한 공산당은 이번 도지사 선거에서도 야당 통일후보를 추진했으면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아직 그런 후보에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 민주헌법 하에 시행된 전후 도지사 선거에서는 예외 없이 무소속 후보가 당선하였으며, 여당과 주요 야당은 ‘추천’이나 ‘지원’ 형태로 입후보자의 선거운동을 도와주었습니다. 이번에 사임한 마스조에 전 지사도 연립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의 추천으로 당선했었습니다.
 
마스조에 씨는 2020년 올림픽을 앞둔 어려운 시기인 만큼 도지사 직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호소하였으나, 도의회는 불신임안으로 맞서고, 언론매체 일부에서는 그의 존재는 일본의 수치라는 지식인의 비판도 있었습니다. 마스조에 전 지사에 대한 비난 속에는 공용차 사용, 호화 외유, 공금으로 미술품 구매, 주말마다 행정구역에서 멀리 떨어진 별장에서의 휴양 등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비난은 우리나라 고위 공직자의 경우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는다고, 장관까지 지낸 어느 퇴직 언론인이 술자리 농담으로 말했습니다. 공직자의 윤리 자세에서의 일본과 우리나라 사이 차이를 지적해 주는듯하여 동석한 사람들이 웃고 넘기기는 했지만, 마음 한구석이 불편했습니다.

 

 

*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오마리 (24.XXX.XXX.3)
마스에 지사의 부정과 공금 유용은 뜻밖이고 실망스러운 일입니다. 일본에서 흔하지 않은 사건으로 일본 국민들 황당 했을 것입니다. 세상에 깨끗한 사회는 없는지...
언제나 일본에 관한 글 감사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선생님 건안하셔요.
답변달기
2016-06-25 11:26:25
0 0
오솔길 (114.XXX.XXX.38)
마리짱, 고맙습니다.
저도 2천년 대 초 그의 방송에서의 능숙한 말솜씨에 매력을
느꼈던 한사람입니다. 그의 이번 금전관련 추문과 그의 80% 이상
일본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한 해명을 듣고, 내가 아는 일본사람
답지 않다고 크게 실망했습니다.
몸조심하세요.
답변달기
2016-06-25 13:42:58
0 0
ehlsehf (113.XXX.XXX.197)
웃고 넘기고 마음 한구석이 불편하고 말음으로써,
이러한 부패한 공직자 윤리는 더욱 심해갑니다.
법을 팔아 불의의 세상을 건축한 법률 소인배들의 사건도 신문에서 떠들어다가도, 언론 스스로 이런 추악한 죄악을 연예인스캔들로 덮어버립니다.
언론계와 존경받는 어른들께서 이런 지적을 공공연히 하지 않으면,
언제 누가 그런 악을 고칩니까?
역사에 책임을 지지 않으면, 역사가 스스로 심판합니다.
그러므로, 혁명과 반란의 책임을 지식인과 권력층의 부패에 묻습니다.
답변달기
2016-06-24 11:18:31
0 0
오솔길 (114.XXX.XXX.38)
좋은 말씀, 잘 새겨들었습니다.
언론의 책임 다시 통감합니다.
답변달기
2016-06-24 21:05:51
0 0
꼰남 (110.XXX.XXX.234)
공과 사.
다시 한번 그 구분과
다른 처신의 중요성을 깨닫습니다.
답변달기
2016-06-24 09:29:12
0 0
오솔길 (114.XXX.XXX.38)
졸문 읽어 주셔,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6-06-24 21:07:28
0 0
이수철 (153.XXX.XXX.56)
도쿄 선거비용은 50조엔이아니라 50억엔으로 알고있습니다.
정정이 필요합니다.
답변달기
2016-06-24 07:26:43
0 0
오솔길 (114.XXX.XXX.38)
맞습니다.
50조 엔은 50억 엔의 오기였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6-06-24 11:46:31
0 0
김영환 (211.XXX.XXX.129)
이동 중에 발견하여 도착해서 고쳤습니다.
답변달기
2016-06-24 13:49:57
0 0
오솔길 (114.XXX.XXX.38)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6-06-24 17:35:46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