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노경아 쉼표
     
작은 친절 큰 행복
노경아 2021년 10월 05일 (화) 00:01:12

우르릉 쾅쾅! 쏴아-
천지를 뒤흔드는 천둥소리와 함께 장대비가 쏟아집니다. 1891년 미국 필라델피아의 작은 호텔에 폭우를 뚫고 들어온 노부부가 말합니다. “빈방 있습니까?” 호텔 종업원은 새벽 1시를 가리키는 시계를 본 후 “빈방은 없지만 잠시만 기다려 주시겠어요?”라고 친절하게 답합니다. 그러고선 근처 호텔로 일일이 전화를 걸어 빈방이 있는지 알아봅니다. 큰 행사가 열렸던 날인지라 호텔은 모두 만원입니다.

”비바람이 심상치 않으니 괜찮으시다면 제 방을 내어드리겠습니다.” 종업원은 공손한 말투로 제안합니다. 노부부는 그 방에서 편안하게 하룻밤을 지냅니다. 다음 날 노부부는 호텔을 나서며 호텔 방값의 세 배를 건넵니다. 종업원은 "객실이 아니라 돈을 받을 수 없습니다. 마음만 잘 받겠습니다"라며 정중히 사양합니다.

2년 후 호텔 종업원은 노부부에게서 뉴욕행 기차표와 초청장을 받습니다. 휴가를 내고 뉴욕을 찾은 종업원에게 노부부는 거대한 호텔을 보여줍니다. “당신을 위해 지은 호텔입니다. 호텔은 당신처럼 친절한 사람이 운영해야 합니다. 이 호텔을 맡아 주시오.” 노신사는 백만장자인 월도프 애스터였습니다.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인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을 짓고, 초대 경영자로 시골 호텔의 종업원을 임명합니다. 바로 호텔 재벌이 된 조지 볼트입니다.

작은 친절이 얼마나 큰 행복으로 돌아올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동화 같은 실화입니다. 이 이야기처럼 거창한 일이 아니어도 상관없습니다. 친절은 베푼 사람은 잊지만 받은 사람은 오래도록 가슴에 담고 살아갑니다.

가만히 기억을 더듬어 보세요. 비 오는 날 우산이 없어 비를 맞고 가는 어르신에게 우산을 씌워 준 일, 버스에서 동전이 부족한 젊은이를 위해 교통카드를 찍어 준 일, 상점에서 양손에 물건을 든 아주머니를 위해 문을 열어 준 일 등 누군가에게 친절을 베푼 경험이 있을 거예요.

그러고 보니 저도 생각나는 일이 있네요. 지금 사는 집으로 이사한 다음 날 오후, 초등학생 꼬마 아가씨가 찾아왔습니다. 전에 살던 집주인의 딸이었죠. 현관문을 열자마자 아이는 가족이 아닌 낯선 이들의 모습에 놀라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아이의 휴대폰으로 아이 엄마와 통화해 모녀를 안심시킨 후 간식을 먹여 보냈습니다.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그 가족은 마트나 산책로에서 나와 만나면 그때 이야기를 하며 고마워합니다. 작은 일이 큰 인연을 만들어 준 셈이지요.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는 너그러움이 친절의 바탕입니다. 가슴이 따뜻한 사람은 타인을 돌아보고 살피며 행복해합니다. 행복하지 않은 사람은 수백 번 죽었다 깨어나도 남을 행복하게 할 수 없습니다.

몸도 마음도 스산한 계절입니다. 찬 기운이 돌면, 친절하고 사려 깊은 사람이 더욱 귀하게 느껴집니다. 그들 가까이 있으면 너도나도 마음이 따뜻해지고 친절한 사람이 될 것만 같습니다. 친절 바이러스에 전염된 당신, 참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혜송 (210.XXX.XXX.46)
따뜻한 주제의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라이트형제 동력비행기의 첫 비행이 1903년인데 그보다 10년 전인 1893년에 '왕복항공권'을 보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뉴욕과 펜실베이니아의 필라델피아와의 거리는 서울~대전과 비슷합니다.) '실화'라고 하셔서 출처를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변달기
2021-10-07 10:19:58
0 0
노경아 (116.XXX.XXX.129)
날카로운 지적 감사합니다. 뉴욕행 '비행기'가 아닌 기차표가 맞습니다. 사실, 출처인 '말 한마디로 억만장자가 된 사람들'에는 교통수단이 나오지 않습니다. 제가 이야기에 감동,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저지른 크나큰 실수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답변달기
2021-10-07 17:19:23
0 0
정병용 (220.XXX.XXX.57)
인생의 motto로 삼을만한 좋은 내용이네요~~~
저도 항상 나만을 위하지 않고
남을 먼저생각하는 마음가짐으로 생화하겠습나다.
행복 하세요~~
답변달기
2021-10-05 10:30:05
0 0
노경아 (116.XXX.XXX.129)
따뜻한 마음을 지닌 선생님께서 남을 먼저 생각하신다니, 벌써부터 훈훈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답변달기
2021-10-07 17:21:30
0 0
임성빈 (117.XXX.XXX.42)
작은 친절 큰 행복 ▶ 작은 차 큰 기쁨 (티코)
노 신사 ▶ 노 팀장

이렇게 연상이 됩니다. ^^
답변달기
2021-10-05 08:23:11
0 0
노경아 (116.XXX.XXX.129)
큰사람, 바른 사람 대장님의 FW는 '따뜻함'입니다.
답변달기
2021-10-07 17:24:11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