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고영회 산소리
     
우리를 짜증스럽게 하는 것들(1)
고영회 2022년 09월 02일 (금) 00:05:38

아직도 아침이면 코로나 감염자 숫자가 날아오고,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비롯된 물가 오름, 정치판의 저질스러운 모습, 뭐 하나 기쁨을 주는 게 별로 없습니다. 주변에도 짜증스럽게 하는 것들이 널려 있습니다. 짚어 바로잡길 기대하는 마음에서 씁니다. 짜증 거리를 연재합니다.

1. 길거리 시끄러운 소리

밤늦게 도로를 달리는 차, 특히 스포츠카가 내뿜는 기관차 폭발하는 듯한 소리는 가슴을 덜컹거리게 합니다. 자동차는 환경기준에 맞게 만들어 시장에 나올 텐데, 어떻게 저런 굉음을 내고 다닐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밤늦게 주로 다니지만, 대낮에도 쿠당탕거려도 잡지 않는 것 같더군요. 환경법 위반일 텐데요.

골목길을 갈 때, 차를 탄 사람이 걸어가는 사람을 향해 빵빵거리는 모습도 자주 봅니다. 골목길에서는 걷는 사람이 먼저 아닐까요? 교통 규칙이라기보다는 차를 모는 사람의 기본 인성 문제겠죠. 그럴 때, 아는 이는 모른 척하고 더 천천히 걸어간다고 하더군요. 운전자가 못 참고 차에서 내리면 쏜살같이 달려가 버린다고요. 어떻습니까? 버릇 고치는 한 방법이겠죠?

2. 인도에 내버려진 쌩쌩돌이

혼자 타고 다니는 이동장치를 보통 퍼스널 모빌리티라 부르나 봅니다. 필자는 ‘쌩쌩돌이, 쌩쌩이, 돌돌이’ 이런 대용어를 만들어 봅니다. 혼자 쌩쌩 돌돌 거리면서 돌아다니는 장치이니까요. 이 장치를 대여 업체가 개인에게 빌려주고, 사용한 사람은 인도에 두면, 업체가 걷어가는 모양입니다. 위치 인식장치(GPS)가 달려 어디 있는지 쉽게 찾나 봅니다. 그런데, 이 장치가 사람이 다니는 길에 넘어져 있거나, 제멋대로 널브러져 있어 참 위험합니다. 아마 전화기를 보면서 걷다가 부딪힌 사고가 잦을 것 같습니다. 짜증나는 모습입니다.

3. 외국 자동차 판매점의 외국어 간판

외국 차를 파는 곳이 많습니다. 외산 차 판매점을 뭐라 할 것은 아닌데, 그들이 내건 간판은 이게 아닌데 싶습니다. 예를 들면, ‘TOYOTA ENJOY YOUR STYLE’ 이런 식입니다. 외국에서 우리나라에 왔으면 우리나라 사람에게 다가설 수 있게 홍보해야 하는데, 공용어가 한국말인 대한민국에서 자기 말과 글자를 그대로 가져다 놓는 것은 우리나라 수요자를 무시하는 것이고, 우리 수요자는 이게 뭐야 하면서 구매욕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어야 할 텐데, 이 나라 구매자는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자동차 생산 세계 몇 등가는 나라라 하면서, 우리말로 이름을 붙인 차를 찾기 어렵습니다. 좀 머쓱합니다. 외산 차 행태를 배웠는지 우리 차 생산자들도 영어로 홍보합니다. 짜증 납니다.

4. 한강 풍경이 홍콩 분위기가 되다

한강 둔치 공원은 서울시민에게 훌륭한 휴식처입니다. 걷는 길, 조경, 편의시설이 적절하게 배치돼 있어 갈 때마다 참 잘해 놨다고 생각합니다.

물 위에는 수상 구조물이 곳곳에 있습니다. 상업시설이지요. 저 시설물 이마에는 간판이나 홍보물에 하나같이 외국어에 한글은 작거나 아예 없기도 합니다. 분명 우리나라 사람이 손님이고, 우리나라 사람을 끌어야 하는데, 우리 글자는 찾기 어렵습니다. 한국 맞습니까? 오래전 홍콩 거리 모습이 떠오릅니다. 홍콩은 영어가 공용어이지만, 서울은 한국어가 공용어입니다. 이런 판에 부산은 ‘영어 상용 도시’를 만들겠다고 나서 짜증을 덧보탭니다.

5. 사실을 확인하지 않은 기사

언론은 사실 전달이 첫째 할 일이죠? 대부분 기자는 사실을 취재하고, 확인하고 기사를 실을 것입니다. 그런데 보도자료를 받아 쓰는 기사는 실제를 확인하지 않는 때가 자주 있는 것 같습니다. 예전 기술 유출 문제가 생겼을 때, 언론은 보도자료를 낸 쪽이 주장한 내용을 그대로 받아, 사실을 확인하지 않는 바람에 기술자가 마녀사냥을 당했던 사례도 여러 건 있었습니다. 상대방 본인과 통화만 했더라도 사실 가까이 기사를 쓸 수 있었을 겁니다. 요즘도 주요 언론 기사에서 사실을 확인하지 않거나 교묘하게 편집했다는 얘기가 나올 때마다, 우롱당하는구나 싶어 짜증 납니다.

세상이 완전할 순 없지만, 문제점을 알고 하나씩 고쳐나갈 때 사회는 더욱 정교해져서, 느닷없이 불이익이나 불편을 겪지 않겠지요. 짜증거리가 줄어 짜증 연재가 이어지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정병용 (220.XXX.XXX.57)
좋은 지적,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위에서 지적하신 부분만이라고 고처지고 바뀐다면
참 선진국이 되겠네요~~
어쩜 저와 꼭 같은 지적을 해 주시어 더욱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2-09-02 12:38:37
1 0
고영회 (14.XXX.XXX.154)
공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경험하신 짜증 거리 있으면 알려주시면 더욱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22-09-02 15:53:17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