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박종진 생각과 연장
     
5년 만의 만년필 여행
박종진 2024년 02월 21일 (수) 00:14:06

제가 여행을 가는 것은 만년필 때문입니다. 저는 음식도 경치도 관심 없습니다. 만년필 종주국인 미국이 최고 선택지이지만 이번엔 일본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3박 4일 금요일 아침에 출발 월요일에 저녁에 돌아오는 일정이었습니다. 그렇담 우리나라엔 만년필 가게가 없나? 있습니다. 광화문 교보문고에도 있고 명동과 남대문에도 만년필 가게 있습니다. 굳이 일본으로 가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그 점포에서 파는 당점(當店) 한정판이 있고, 두 번째는 1990년대 한정판 명작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디즈니 100주년 기념 만년필   

첫날 맨 먼저 들른 곳은 하네다(羽田)공항에 있는 문구점 세 곳입니다. 먼저 간 곳은 이토야(伊東屋) 하네다 점 이었습니다. 큰 가게는 아니지만 일본 가게답게 통로는 좁고 물건은 많습니다. 이토야에서만 파는 수첩, 볼펜, 펜슬이 보였지만, 이런 것 때문에 일본에 온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렇게 둘러보기를 몇 분 저는 사냥꾼처럼 먹이감을 찾아냈는데, 이토야 당점 한정 만년필이 내 눈에 쏙 들어왔습니다. 몸통에 미키마우스가 그려진 디즈니 100주년 이토야 한정판 만년필이 있었습니다. 점원이 “ 3개가 공항점에 배정되었는데, 며칠 전 1개가 팔리고 지금은 2개밖에 없습니다.” 이 말을 듣고도 망설이면 사냥꾼이 아닙니다. 

숙소는 우에노(上野)역 인근에 잡았습니다. 우에노는 우리나라 남대문시장이 있는 회현역과 비슷합니다. 백화점과 쇼핑몰이 있고 생선과 과일을 파는 재래시장과 수입 잡화점도 있습니다. 이 재래시장 안에 만년필 전문점이 몇 곳 있습니다. 20년 전엔 열 군데가 있었는데, 지금은 세 곳이 남아 있습니다. 이곳 점포들의 특징은 20% 정도 할인하여 만년필을 살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중 한 곳이 미도상사입니다. 수십 년 째 일본에 올 때 마다 매번 들리는 곳이지만, 주인이 알은 척을 하지 않는 것은 참 신기한 일입니다. 그게 뭐 중요한가요? 만년필만 있으면 되죠, 그래도 인사라도 하며 환하게 웃어주면 좋았을 텐데요.

이튿날은 우에노역에서 몇 정거장 떨어진 미쓰코시 백화점에 갔습니다. 20년 전만 해도 우리나라 백화점 4층 또는 5층에 가면 만년필을 파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지금도 간혹 몽블랑 부티크가 있는 곳이 있지만 여러 회사의 만년필을 파는 곳은 없습니다. 만년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는 아쉬운 부분이지요, 미쓰코시 백화점은 그런 아쉬움을 갖고 있는 분들이라면 들러볼 만한 곳입니다. 만년필을 파는 곳이 있고 별도로 만들어진 미쓰코시 한정 만년필도 있기 때문입니다. 

   
  긴자 이토야   

사흘째는 신주쿠(新宿)에 있는 중고 만년필 전문점인 킹덤노트에 갔습니다. 킹덤노트는 중고 만년필을 매입한 다음 상태에 따라 등급을 매기고 마진을 붙여 파는 곳인데, 헤밍웨이, 애거서 크리스티, 오스카 와일드 같은 1990년대 몽블랑 작가 시리즈 한정판과 워터맨 에드슨, 파카 듀오폴드 같은 회사들의 최상위 라인들이 있습니다. 이번 방문에 눈에 들어 온 것은 몽블랑 헤밍웨이였습니다. 만년필을 하는 사람들 이라면 누구나 다 좋아하는 한정판으로 1992년에 나왔습니다. 

사실 이번 여행의 절반은 헤밍웨이 때문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습니다. 루페(확대경)을 꺼내들고 이리 저리 돌려 봤습니다. 중고였지만 새것처럼 상태는 좋았습니다. 하지만 일본 중고 만년필들의 문제인 펜촉에 손을 대 오리지널리티가 깨진 게 아쉬웠습니다. 

마지막 날은 긴자(銀座)에 갔습니다. 100년이 넘은 이토야 본점이 있고, 빈티지 만년필 전문점 유로박스(Eurobox)가 있습니다. 유로박스 역시 이번 여행의 나머지 절반이라고 할 만큼 기대를 갖고 간 곳인데, 2000년대 초부터 매번 올 때마다 들르는 곳입니다. 과연 이번엔 뭐가 있을까요. 들어섬과 동시에 100년도 더 된 건물 특유 냄새가 콧속에 들어오자마자 매번 그랬던 것처럼 심장은 뛰기 시작했습니다. 후다닥 단숨에 4층까지 올라갔고, 4평 정도 되는 가게 안은 만년필로 꽉 차 있었습니다. 내가 원하는 만년필이 있어야 하는데, 주~욱 30분을 둘러보자, 구석 한 귀퉁이에서 그 녀석이 보였습니다. 1930년대 ‘파커 듀오폴드 스트림라인 제이드 그린.’ 이건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내 것으로 정해진 것 같았습니다.

   
  1930년대 파커 듀오폴드 스트림라인 제이드 그린  

그밖에도 많은 곳을 갔습니다. 오모테산도의 서재관, 동경역의 마루젠, 롯폰기의 츠타야 등도 갔습니다. 나흘 동안 하루 평균 23,000보를 식당에서 점심은 주로 초코바를 먹었고 식당에 앉아서 밥을 먹은 건 딱 한 번이었습니다. 

재미있었습니다. 무엇보다 하루 종일 아무런 방해 없이 만년필만 생각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하지만 20년 전보다는 10년 전, 5년 전보다는 지금이 만년필점과 만년필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 마음 아팠습니다. 만년필의 내일은 어떻게 될까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현재를 즐길 뿐입니다. “카르페 디엠” 

자유칼럼의 글은 필자의 개인 의견이며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강은혜 (100.XXX.XXX.205)
인사드립니다! 멀리 미국서 월말을 통해 만년필 세계로 입문했습니다. 파커51부터 21이랑 45,17,75.. 모으고 있는 저를 어떻게 멈출까요.. 파커만 써봐서 다른 것들도 정말 궁금해지고 있어요.. 큰일입니다 그리고 월말듣기를 절대 한번만 듣지 못해요 몇번씩 들어요 정말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정말 소중하신 분이세요! 만년필을 위해서~ 그동안..그리고 앞으로도 너무나 큰 수고를 해주시니 청취자로써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더 건강하시고 더 즐겁게 만년필과 희로애락하시길 멀리서 응원합니다. 이 컬럼을 오늘 처음 알게 되었는데 앞으로도 글 읽으러 올께요~ 월말 기다리기 힘들어요 더 많이 만년필 이야기 전해주세요~~~~ 제발요~~~
답변달기
2024-03-02 12:34:29
0 0
장원석 (116.XXX.XXX.219)
즐겁게 몰입할 대상이 있다는 것, 인생을 굴러가게 하는 또 하나의 힘이지요 저에게는 한달에 삼사일 정도 떠나는 낚시가 그것이지요
식사는 빵한조각, 추운 갯바위에 별을 덮고 누웠어도 행복합니다
우리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오래 오래 함께했으면 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3 13:44:52
0 0
박종진 (123.XXX.XXX.50)
맞습니다. 좋아하는 것이 있다면 빵한조각에 거리에서 자도 되죠^^
답변달기
2024-02-24 10:35:09
0 0
지원 (211.XXX.XXX.125)
유로박스에 들어설 때의 설렘은 앞으로도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무언가를 함께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한마음 한뜻으로 그 물건을 구매하고,
기쁨도 역시 함께 하는 게 정말 아름다운 모습인 것 같습니다.
또 내내 같이 했던 미소는 '벌거벗은 임금님‘ 혹은 'over the rainbow'를 더없이 떠오르게 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3 00:42:21
1 0
박종진 (211.XXX.XXX.243)
다음에 또 같이 가요^^
답변달기
2024-02-23 08:39:52
1 0
상훈 (218.XXX.XXX.2)
목적을 가지고 훌쩍 떠나는 여행이라 너무 부럽습니다.
원하는 아이?를 둘씩이나 데리고 돌아오셨다니 기분이 너무 좋으셨을거 같습니다.
유로박스에 들어섰을때의 두근거림! 저도 다른 영역이지만 그런 두근거림을 너무 좋아합니다! 재미있는글 잘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24-02-22 09:15:57
0 0
박종진 (211.XXX.XXX.243)
뭐가 나올지 모를 미지의 두근 거림이 이번 여행의 묘미였습니다.
답변달기
2024-02-23 08:39:18
0 0
차상욱 (211.XXX.XXX.205)
관광여행이 아나라 목적을 가지고 여행을 하는게 더 재미있더라구요.
상사안 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좋아하는 것을 보러 여행을 간다 그런데 그것을 가질수도 있다. 아 잘 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24-02-21 10:57:01
0 0
박종진 (211.XXX.XXX.243)
나중에 같이 가시죠^^
답변달기
2024-02-23 08:35:53
0 0
Eiren (172.XXX.XXX.45)
쉐퍼 만년필의 녹색이 마음을 촉촉히 적시는 봄비같네요. 사냥꾼으로서의 마음가짐이 잘 드러난 멋진 여행기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1 10:39:37
0 1
박종진 (211.XXX.XXX.243)
날씨도 봄 같았습니다.
답변달기
2024-02-23 08:35:14
0 0
Eiren (211.XXX.XXX.212)
앗 제이드가 쉐퍼가 아니고 듀오폴드군요;;; 비몽사몽 댓글 달았더니 이런 실수를 했네요ㅠㅠㅠㅠ
답변달기
2024-02-22 00:35:55
0 0
단석 (220.XXX.XXX.162)
보다보니 저도 가고 싶어지는 군요.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1 09:16:10
0 0
박종진 (211.XXX.XXX.243)
나중에 같이 가시죠^^
답변달기
2024-02-23 08:34:10
0 0
김봉현 (106.XXX.XXX.58)
좋은 물건과 가게가 있다는 것은 만년필 등 문구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참 부러운 것 같습니다. 생생한 후기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1 08:57:13
0 0
박종진 (211.XXX.XXX.243)
저도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4-02-23 08:33:38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