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분홍노루발(노루발과) Pyrola incarnata
2018년 07월19일 (목) / 박대문
 
 
언제쯤이면 우리 땅에서
자유롭게 우리 꽃이 피는 곳을 찾아
꽃 따라 철 따라 오가며 고운 꽃 모습을 감상하고
그 꽃 사진을 곱게 담아 볼 수 있을까?

분명 ‘대한식물도감’에 기록된 우리 꽃인데도
강원도 이북에서부터 백두산 지역에 자라고 있는 꽃들,
남한에서는 매우 희귀하거나 또는 만날 수 없는 꽃들이기에
이들 꽃을 만나보기 위해서는 하는 수 없이
북한 지역과 기후나 위도가 비슷한
연변, 연해주, 사할린, 몽골이나 네이멍구를 가야 합니다,

휴전선을 넘어 개마고원을 거쳐 백두산까지 도보로 여행할
언젠가 다가올 듯한 그 날을 기리며
이번 여름에는 연해주보다 더 북쪽에 있는
네이멍구(內蒙古)의 아영기, 아얼산 지역 꽃 탐사를 다녀왔습니다.

하얼빈 공항에서 자동차로 약 7시간에 걸쳐
지평선만이 가물가물한 광활한 벌판을 달리고 나서야
비로소 멀리서 산 그림자가 어른거렸습니다.
그곳이 바로 네이멍구 초입에 해당하는 아영기라고 합니다.

이 일대에서 꽃 탐사를 하는 동안

네이멍구(內蒙古) 다싱안링(大興安嶺) 남서쪽 기슭에 위치한
‘아얼산국가삼림공원 (阿爾山國家森林公園)’을 찾았습니다.
이곳에서 만난 곱고 화려한 여름꽃 분홍노루발입니다.

신록이 짙게 우거진 한여름 어둑한 숲 그늘에서
밝고 환한 연분홍 꽃을 피워 주변의 눈길을
강탈하듯 끌어당기는 매혹적인 꽃입니다.

분홍노루발은 매서운 한겨울 추위 속에서도
푸른 잎을 간직하는 상록성 다년초임에도
꽃이 상대적으로 귀한 한여름에 꽃을 피웁니다.
한더위가 시작되는 7월경에
분홍빛 꽃줄기를 곧추 뽑아 올려
송이송이 꽃 장대를 세우듯 꽃을 매달고
여러 개체가 꽃 무더기를 이루며 꽃을 피웁니다.
뿌리줄기가 옆으로 뻗으면서 싹을 틔우므로
같은 지역에 무리 지어 자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생명력이 강인한 분홍노루발은
척박한 소나무 숲속에서도 잘 자랍니다.
강원도 이북의 높은 산 산림 속에 자라는데
줄기가 없이 밑동에서 나오는 3~5개의 잎은 타원형으로
양 끝이 둥근 모양이며 혁질(革質)이고 잎에 광택이 나고
잎 가장자리에는 얕은 톱니가 있습니다.
분홍색의 긴 꽃줄기에 꽃이 총상꽃차례로 달리며
꽃밥도 붉은빛을 띤 자주색입니다.

풀 전체를 이뇨제로 쓰고
잎을 찧어 독충에 쏘였을 때 바릅니다.
한국(백두산), 일본, 캄차카반도, 중국 북동부,
북몽골, 시베리아, 북아메리카에 분포합니다.

(2018. 7. 1 네이멍구 ‘아얼산국가삼림공원’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7월 19일
07월 05일
06월 21일
06월 08일
05월 24일
05월 10일
04월 26일
04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