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미국낙상홍 (감탕나무과)
2015년 01월14일 (수) / 박대문
 
 
짙푸른 이파리 사이로 피어났던 화사한 연꽃은 사라지고
메말라 사그라져 가는 앙상한 연꽃 줄기만 남은
두물머리 세미원에서 만난 미국낙상홍입니다.
붉은 매화꽃이 가지가지마다 흐드러지게 피어나
황량하고 싸늘한 주변을 환하게 밝히는 듯했습니다.

온갖 꽃들이 다투어 피어나고 잎새 무성한 봄 여름에는
꽃도 작고 보잘것없어 있는지조차도 몰랐던 미국낙상홍!
황량하고 차갑고 싸늘한 겨울이 되어
잎새 떠난 벌거벗은 나무 사이로 드러나는 하늘이 공허한데
텅 빈 가지에 주저리주저리 매단 홍보석 구슬들!
가지마다 불꽃이 타오르듯 눈이 부십니다.
그동안 참아온 세간의 무관심에 한풀이라도 하는 듯
빨갛게 타오르는 붉은 가슴을 온 세상에 다 드러내나 봅니다.

미국낙상홍은 낙상홍보다 열매가 더 크고 다닥다닥 많이 달립니다.
낙상홍(落霜紅)은 ‘서리가 내리면 붉게 익는다’는 뜻의 중국명인데
낙엽관목으로 추위에 강하며
잎이 다 떨어진 가을과 겨울에 빨간 열매가 매혹적이라서
관상수로 인기가 있는 조경수입니다.
낙상홍 붉은 열매에 흰 눈이 덮여
삭막한 겨울에 홍보석처럼 빛나는 모습은 참 아름답습니다.

낙상홍은 열매의 크기가 작으면서도 많이 달리며
가지가 많이 발달하고 달린 열매들이 쉽게 변하거나 떨어지지 않아
분재의 소재로도 많이 이용됩니다.

평범한 소나무가 겨울에 독야청청하듯
꽃이 작고 보잘것없는 낙상홍도 겨울에 제멋을 드러내며 한 몫하고
겨울 철새의 훌륭한 겨울 양식이 되어줍니다.

자연 속 만물이 다 나름대로 매력이 있고 제 몫에 충실하듯
사람 역시 다 나름의 매력이 있고 자기 할 몫이 있는 것이
바로 자연의 이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올 한 해 모두가 주눅듦이 없이 나름의 매력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제 몫에 충실한 삶을 살아가는 을미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12월 두물머리 세미원에서)
전체칼럼의견(1)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이무성
(223.XXX.XXX.119)
2015-01-15 15:08:05
고영회선생님 글을보고
고선생님의 글을 읽을때마다 느끼는것은
법적인 문제 뿐 아니라 모든 문화. 경제. 사회에
걸친 폭넓은 전문성에 감탄 합니다.
진주에서 서울까지 걸어 오신 얘기를
들으며 또 다른 존경심 ㅡ인내를
배웠습니다.
새해에 더 건강하시고 좋은 글 기다립니다.
전체기사의견(1)
01월 14일
01월 07일
12월 31일
12월 24일
12월 17일
12월 10일
12월 03일
11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