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자유칼럼 관계자분들께 건의드립니다.
 작성자 : 정준혁  2007-10-13 13:37:31   조회: 3093   
자유칼럼을 이메일로 받아보고 있는 사람입니다.

건의 드릴 점이 있어 글을 올립니다.



첫번째. 웹사이트 게시판의 관리.

관계자분은 QnA 게시판을 가 보시기 바랍니다. 도저히 칼럼 사이트의 게시판이 맞는지

의심스럽습니다. 대부분이 광고글인데다가, 그 광고글 중에 음란 광고도 많습니다.

그나마 몇몇 질문글에는 답변글도 붙어있지 않아서, 질문하신 분의 궁금증이 풀렸을지도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다음에 문의를 하려는 사람이 과연 이런 게시판 상태를 보고도

QnA게시판이라는 제목만 믿고 자신의 문의사항을 각종 광고글 사이에 쩔러 넣고 싶어질지

의문입니다.

N 모 사이트의 '찌라시' 혹은 '야사(野史)' 수준의 글에도 댓글을 달기 위해서는 회원가입 및

로그인 절차가 필수적인데, 자유칼럼그룹의 사이트는 그 "자유"라는 단어 때문인지는 몰라도

QnA 게시판이나 자유게시판 등은 인터넷 초창기의 사이트들 처럼 "아무나" 들락날락 할 수 있습니다.

"아무나" 글을 쓸 수 있고, "아무글"이나 올라올 수 있는 사이트는 자유로운게 아니라,

그냥 관리가 안되고 엉망인 사이트일 뿐입니다. "자유칼럼그룹"이라는 이름에 걸맞도록

수준있는 관리를 부탁드립니다.


두번째. 칼럼의 수준.

언론사를 포함한 각 분야에서 각자 적잖은 경력을 쌓아오신 분들이 자유칼럼그룹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e-mail로)받아보는 자유칼럼그룹의 칼럼 중에는

과연 이것이 "칼럼그룹" 즉, 칼럼을 쓰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나올 법한 글인가 의심스러운

글들이 종종 눈에 띕니다. 작가와 독자(저 자신)의 의견의 차이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하나의 글"로서 그 완성도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칼럼"이라고 하는 것은, 시사적인 소재가 아닌 풍속적인 것을 소개로 삼아 글이 되어도

결국엔 시사성을 띄는 일종의 "논평 혹은 평론"이 되어야 합니다.

즉, 풍속적이고 사사로운 프리즘을 가지고 사회성이라는 빛을 투과시켜 작가만의 스펙트럼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한담(閑談)과 구별된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자유칼럼그룹의 글을 받아보면, 칼럼으로 포장된 한담이 종종 눈에 띕니다.

예컨데, 한담을 쓸 것이라면 굳이 자유칼럼그룹에 쓸 필요가 없지 않겠습니까?

이곳에는 자유게시판도 있으니 말입니다.


그런 "질이 떨어지는 글"의 정점에 이르고 있는 것이 "게스트 칼럼"입니다.

게스트 칼럼 중에는 글의 내용이 "칼럼"이라고 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것을 제외하고도,

단지 글의 구조적 완성도 면에서도 도대체 어떻게 이런 글이 자유칼럼그룹의 "게스트"가

될 수 있는지 의아해지는 횡설수설도 있습니다.

내용이 "한담"일 지언정, 제 이메일 주소로 보내진 글이 적어도 읽을 만한 "글"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사람들이 모이는 디너 파티에 원숭이를 게스트로 초대할 수는 없는 것이죠.


이메일로 자유칼럼그룹의 글을 받아보는 사람들 중에

중학생이 백일장에서 쓴 수필 같은 글을 굳이 이메일로 받아보려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겁니다.

따라서 저는 게스트 칼럼이라는 글들이 예외 없이, 김수종님을 비롯한 이곳의

다른 칼럼니스트 분들에 의해 과연 하나의 글로서 "자유칼럼그룹에서 제공하는 글"이라는

타이틀을 붙여줄 자격이 있는지 검수(檢收)하는 과정을 거쳤으면 합니다.


앞서 웹사이트 게시판 관리와 관련하여 말씀을 드렸습니다만,

"자유"라는 것은 아무렇게나 마음대로 하는 '방종'의 이미지를 멀리하고 '독립'의 이미지를

가까이 해야 옳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자면,

"부모에게 용돈 받아 갖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살 수 있는 상태" 보다는

"갖고 싶은 걸 다 못가져도 남에게 기대지 않고 스스로 살아가는 상태"가

진정 "자유로운" 것이죠.


칼럼이 자유롭다는 것은, 작가가 자신이 속한 언론사, 기관 및 각종 단체의 편집 방향이나

지향점으로 부터, "독립한 태도 혹은 관점"으로 쓴 것이지,

'칼럼 같지 않은 글, 칼럼으로서 부족한 글'이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모쪼록 더 나은 사이트, 더 나은 모임이 되길 바랍니다.
2007-10-13 13:37:31
211.xxx.xxx.18


작성자 :  비밀번호 : 

fooco (211.xxx.xxx.129) 2007-10-16 08:28:52
좋은 의견 대단히 감사합니다. 우리 멤버들보다 더 자유칼럼에 정통하시군요.
앞으로 자유칼럼 운영에 더 신경써서 좋은 사이트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29
  일본의 유기농업에서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에 대하여...   정만철   2009-07-01   1701
28
  "It's a small world, is'nt it?"   명선행자   2009-06-27   1635
27
  갓과 같은 작물을 이용한 토양소독   정만철   2009-06-24   1394
26
  어떤 母子   명선행자   2008-12-27   1360
25
  삼성SDI는 애니밴드의 뮤직비디오와 오웰의 소설<1984년>과 같다.   이건희(빅 브라더)   2007-12-07   1704
24
  디카코너 사진크기를 550x400 이내로!   관리자   2007-11-15   1407
23
  기자는 악마다-신정아를 위한 대변   장동만   2007-11-14   1469
22
  이메일과 에스메일 (1)   최재운   2007-11-04   1617
21
  秋夜斷想   최재운   2007-10-13   1634
20
  首丘初心   최재운   2007-10-13   1675
19
  이발소 권 사장   최재운   2007-10-13   2057
18
  자유칼럼 관계자분들께 건의드립니다. (1)   정준혁   2007-10-13   3093
17
    지적에 공감하며 깊이 반성합니다   libero   2007-10-19   1273
16
  진중권씨는 새마을지도자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중생   2007-09-09   1374
15
  혈통과 학벌의 허구   중생   2007-09-05   1851
1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은?   우리사랑   2007-07-27   1608
13
  게시판 테스트   관리자   2007-06-01   3563
12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열한 번째 편지   이나경   2007-05-29   1237
11
  6,600개의 일자리를 해외로 보내서야 되겠습니까?   경제발전   2007-05-18   1838
10
  항상 즐거운 삶을 살고 싶다면   영심이   2007-05-07   12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